[주간동향] 서울 아파트값 '0.07%'↑···갭 매우기 현상에 '상승세'
[주간동향] 서울 아파트값 '0.07%'↑···갭 매우기 현상에 '상승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서울 아파트값 변동률이 등락을 반복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덜 오른 단지와 지역을 중심으로 가격 따라잡기(갭 매우기) 현상이 이어지면서 상승세가 이어졌지만, 일부 지역은 전수조사의 영향으로 거래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

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매매가격 변동률은 0.07%를 기록했다. 10월 이후 주간 등락폭은 비교적 작은 편이다. 유형별로 재건축이 0.12%, 일반 아파트는 0.07%로 집계됐다. 신도시는 0.03%, 경기·인천은 0.04% 올라 강보합세를 이어갔다.

서울의 경우 △송파(0.17%) △강동(0.16%) △강남(0.13%) △양천(0.11%) △광진(0.10%) △은평(0.07%) △도봉(0.06%) △영등포(0.06%) 순으로 상승했다. 정부의 단속 영향으로 거래는 일시적인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지만 상대적으로 덜 올랐던 아파트 단지에는 수요가 유입되는 분위기다. 

신도시는 새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이어지는 동탄(0.07%)을 비롯해 △분당(0.05%) △김포한강(0.05%) △광교(0.05%) △평촌(0.04%) 순으로 상승한 반면 △산본(-0.01%)은 소폭 하락했다.

경기·인천은 △안산(0.09%) △의왕(0.08%) △과천(0.07%) △광명(0.07%) △용인(0.07%) △안양(0.06%) 순으로 상승했다. 안산은 신안산선 개통이후 오름세가 이어지고 있다.  

전세가격은 서울이 0.03% 변동률로 전주(0.02%) 대비 상승폭이 커졌다.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3%, 0.05% 올랐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은 대규모 입주 여파에도 오름폭이 커진 강동(0.11%)이 가장 많이 상승했고, △강북(0.10%) △관악(0.10%) △양천(0.07%) △강남(0.06%) △강서(0.05%) 순으로 올랐다.

윤지해 부동산114 리서치팀 수석연구원은 "오는 6일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대상 지역이 주정심(주거정책심의위원회)을 통해 발표되면 저렴한 새아파트 공급에 대한 기대감으로 수요자가 관망세로 돌아설 가능성이 있지만, 서울처럼 신축아파트 공급이 한정된 지역에서는 청약경쟁률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