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업계 최초 '글로벌 세일즈 플랫폼' 가동
미래에셋대우, 업계 최초 '글로벌 세일즈 플랫폼'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 아시아 에쿼티 세일즈' 조직 신설
미래에셋대우 사옥(사진=미래에셋대우)
미래에셋대우 사옥(사진=미래에셋대우)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1일 '원 아시아 에쿼티 세일즈'(One-Asia Equity Sales) 조직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원 아시아 에쿼티 세일즈'는 해외투자자를 대상으로 해외주식 세일즈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만들어졌으며, 국내 증권사 최초로 신설된 글로벌 세일즈 플랫폼이다.
 
이번에 신설된 조직은 미래에셋대우의 해외법인 브로커리지 데스크를 통합 연계한다. 홍콩을 중심으로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인도 등 아시아 지역의 주식과 상장지수펀드(ETF) 등 투자상품에 대한 세일즈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기존 한국 시장을 중심으로 이뤄졌던 해외투자자 대상 브로커리지 서비스를 글로벌 시장으로 확대해 글로벌 비즈니스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래에셋대우는 이와 함께 홍콩, 인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LA현지법인대표 인사도 발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