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물가 석 달 만에 하락세 멈췄다···"사실상 상승 전환"
소비자물가 석 달 만에 하락세 멈췄다···"사실상 상승 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소비자물가 상승률 0.0%
소비자물가 등락률 추이 (자료=통계청)
소비자물가 등락률 추이 (자료=통계청)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소비자물가가 3개월만에 하락세를 멈췄다. 통계청은 세부적으로 들여다보면 사실상 오름세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통계청이 1일 발표한 10월 소비자물가 동향 자료를 보면 소비자물가지수는 105.46(2015년=100)으로 지난해 10월과 같았다. 전년동월과 비교하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0.0%로 보합세였다.

통계청은 10월 물가상승률은 원자료를 확인한 결과 소수점 셋째자리가 플러스라며 공식적으로는 보합이고 세부적으로는 오름세로 전환했다고 설명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올 들어 0%대에 진입했고, 지난 8월에는 공식적으로는 0.0%였지만 세부적으로 보면 -0.038%로 사실상 하락했다. 특히 9월에는 공식적인 수치 마저 -0.4%로 집계돼 1965년 관련 통계 집계 이후 첫 마이너스 물가를 기록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장기간 1%를 밑돈 것은 2015년 2~11월(10개월) 이후 처음이다.

품목 성질별로 보면 농·축·수산물 가격이 지난해 같은 달보다 3.8% 하락해 전체 물가를 0.31%p 끌어내렸다.

양호한 기상여건으로 양파와 마늘, 과일 등의 생산량이 증가하면서 농산물 가격이 7.5% 하락했다. 공업제품은 0.3% 하락했고, 전기·수도·가스 가격은 1.5% 올랐다.

서비스 품목 중에서는 집세가 1년 전보다 0.2%, 공공서비스는 1.0%씩 내렸다. 경기도 시내버스가 요금을 인상하면서 공공서비스 하락 폭이 다소 축소됐다.

어류·조개·채소·과실 등 기상조건에 따라 가격 변동이 큰 50개 품목을 기준으로 산정하는 '신선식품지수'는 1년전보다 7.8% 하락했다. 2008년 10월 -15.6%를 기록한 이후 최저 기록이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간 비교가 가능한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지수'는 0.6% 상승했다.

계절요인이나 일시적인 충격에 따른 물가변동분을 제외하고 장기적인 추세를 파악하기 위해 작성한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근원물가)는 0.8% 올랐다.

체감물가를 파악하기 위해 전체 460개 품목 중 자주 구매하고 지출 비중이 큰 141개 품목을 토대로 작성한 '생활물가지수'는 0.3% 하락했다.

통계청은 그동안의 기저효과 등이 반대가 되고 해가 바뀌면 일부 물가가 상승하기 때문에 당분간 물가상승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할 일은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