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오락솔' 유럽 희귀의약품 지정
한미약품 '오락솔' 유럽 희귀의약품 지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먹는 항암 신약 출시 후 10년간 독점권 부여 혜택
한미약품 본사 (사진=한미약품 )
서울 송파구 방이동 한미약품 본사 전경. (사진=한미약품 )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한미약품이 개발한 먹는 항암 신약 오락솔이 유럽에서 연조직육종 치료를 위한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됐다. 오락솔은 지난해 4월 미국에서도 혈관육종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된 바 있다.
 
한미약품 협력사 아테넥스는 30일(현지시간) 유럽집행위원회가 유럽의약품청의 긍정적 의견을 토대로 오락솔을 연조직육종 치료 희귀의약품으로 지정했다고 밝혔다. 연조직육종은 장기와 뼈, 피부를 제외한 지방, 근육, 신경, 인대, 혈관, 림프관 같은 몸의 각 기관을 연결하고 지지하며 감싸는 조직에서 발생하는 악성 종양이다.
 
유럽집행위원회는 발병률이 1만명 중 5명 미만인 희귀질환 치료제 개발 지원을 위해 희귀의약품 지위를 부여한다.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되면 시판허가 과정 지원, 비용 공제, 출시 후 10년간 독점권 부여 혜택을 받는다. 오락솔은 2017년 12월 영국 보건당국(MHRA)으로부터 유망 혁신 치료제로 지정되기도 했다.
 
오락솔은 주사용 항암제를 먹는 약으로 바꾸는 기술 오라스커버리가 적용된 한미약품의 항암 혁신신약이다. 2011년 미국 아테넥스에 기술수출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