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독·제넥신, 마곡에 공동 R&D센터 신축
한독·제넥신, 마곡에 공동 R&D센터 신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면적 6만912㎡ 규모로 2021년 11월 완공···'개방형 혁신' 강화 거점 구실도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에 들어설 한독과 제넥신 마곡 연구개발(R&D) 센터 청사진. (사진=한독)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한독은 31일 제넥신과 연구개발(R&D)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에 공동 R&D 센터를 세운다고 밝혔다.

한독과 제넥신의 마곡 R&D 센터는 연면적 6만912㎡ 규모로 한독 R&D 센터, 제넥신과 프로젠의 신사옥 및 R&D 센터, 두 회사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공용공간으로 구성된다. 다음 달부터 공사를 시작해 2021년 11월 완공할 예정이다.

한독 R&D 센터는 연면적 2만1837㎡에 지상 8층, 지하 3층으로 설립된다. 완공 후에는 한독 중앙연구소와 신약 바이오연구소가 마곡으로 이전한다.

제넥신과 프로젠의 신사옥 및 R&D 센터는 연면적 3만9075㎡에 지상 9층, 지하 3층으로 마련된다. 주차장과 공용공간을 제외한 6개 층은 제넥신, 2개 층은 협력사인 프로젠 사옥으로 쓴다. 완공 시 연구소를 포함한 기업 전체가 마곡으로 이전하기로 했다.

김영진 한독 회장은 "마곡 R&D 센터는 제넥신과 협력뿐 아니라 한독의 개방형 혁신을 강화하기 위한 거점"이라고 밝혔다.

한독과 제넥신은 2012년 6월 지속형 성장호르몬제에 대한 기술이전, 공동개발 계약을 맺고 협력해왔다. 한독은 제넥신의 최대 주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