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프롭테크 활용 부동산 자산관리 서비스 확대
우리은행, 프롭테크 활용 부동산 자산관리 서비스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0일 우리은행 청담투체어스 프리미엄센터에서 진행된 '부동산 가치 증대 및 절세 전략 세미나'에서 제휴사 스페이스워크㈜ 전문가가 설명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지난 30일 우리은행 청담투체어스 프리미엄센터에서 진행된 '부동산 가치 증대 및 절세 전략 세미나'에서 제휴사 스페이스워크㈜ 전문가가 설명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우리은행이 프롭테크(Protech)를 활용한 부동산 자산관리서비스 확대에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프롭테크는 부동산(Property)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정보기술을 결합한 부동산 서비스 산업을 의미한다.

우리은행은 고객의 다양한 니즈에 빠르게 대응하기 위해 프롭테크 업체와의 제휴를 통해 부동산 자산관리서비스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지난 10월에는 인공지능 부동산 솔루션 사업자인 스페이스워크㈜, 주택임대관리 플랫폼 사업자인 알에셋마스터리스㈜와 제휴를 마쳤다.

스페이스워크㈜는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건축설계 기술을 활용한 투자자문 플랫폼 '랜드북(Landbook)'을 운영하는 스타트업으로, 우리은행은 부동산 개발이나 리모델링 등을 통해 부동산 가치 제고를 희망하는 고객에게 랜드북과 연계한 자문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알에셋마스터리스㈜는 주택임대관리에 모바일 솔루션이 도입된 '스마트하우스' 플랫폼을 운영하는 곳으로 공실과 연체관리 서비스를 우리은행 고객에게 우대된 조건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두 제휴 업체가 제공하는 부동산 정보와 서비스를 통해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는 자산관리서비스가 더욱 다양해졌다"며 "향후에도 프롭테크 업체와 제휴를 통해 개발컨설팅, 임대 관리 등 고객의 다양한 니즈를 해소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