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공룡, 광군제·블랙프라이데이 대응 물량공세
유통공룡, 광군제·블랙프라이데이 대응 물량공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신세계·현대백화점그룹, 11월 대형 할인행사 준비
지난해 11월 롯데쇼핑 직원들이 블랙 페스타를 홍보하는 모습. (사진=롯데쇼핑)
지난해 11월 롯데쇼핑 직원들이 '블랙 페스타'를 홍보하는 모습. (사진=롯데쇼핑)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롯데·신세계·현대백화점그룹이 11월 대형 할인행사를 준비했다. 중국 광군제(11월11일)나 미국 블랙프라이데이(11월29일) 같은 해외 쇼핑축제를 겨냥해 물량 공세에 나서는 셈이다.

롯데그룹 유통사업부문(BU)은 11월1일부터 7일까지 '블랙 페스타'를 연다. 롯데 블랙 페스타는 백화점·마트·하이마트·홈쇼핑 등 롯데그룹 10개 계열사가 참여하는 할인행사로 1년에 한 번 열린다. 3회째인 올해 준비한 물량은 총 1조원 규모다.

롯데백화점은 창립 40돌을 맞아 명품, 패션, 생활용품 등을 준비했다. 롯데마트는 600억원 물량을 최대 50% 깎아준다. 롯데슈퍼는 '미친데이’(11월6~7일)와 연계 행사를 마련했다. 롯데홈쇼핑은 인기 TV 상품전 등을 연다.

롯데닷컴은 1원 이상 구매하면 누구나 참여 가능한 '블랙 럭키룰렛' 이벤트를 열어 응모자 전원에게 적립금, 할인쿠폰, 무료배송쿠폰 등을 준다. 롯데하이마트 온라인쇼핑몰에서는 인기 가전을 최대 30% 할인 판매한다.

경품 이벤트도 벌인다. 롯데 블랙 페스타 기간 계열사에서 2회 이상 구매한 뒤, 응모해 당첨되면 경품을 받을 수 있다. 경품은 1등(1명) 제네시스 자동차, 2등(15명) 아이폰11, 3등(30명) 에어팟 2세대, 4등(500명) 1만 엘포인트다.

현대백화점그룹은 11월1일부터 10일까지 유통·제조 계열사가 참여하는 10일간의 쇼핑 축제 '코리아 현대 페스타'를 연다. 현대백화점은 전국 점포에서 대형 행사를 벌인다. 현대백화점 애플리케이션 내 이벤트 페이지 행사 참여자는 경품을 받을 있다.

현대아울렛은 전국 점포에서 3000만원 상당의 경품 혜택과 '해외패션 대전', '아우터 특별전' 등을 벌인다. 현대홈쇼핑은 온라인쇼핑몰(현대H몰)에서 단독 패션·잡화 브랜드를 비롯해 총 150여가지 상품을 싸게 판다. 현대H몰에선 11월4일부터 6일까지 최대 20% 할인 혜택(적립 및 신용카드 즉시 할인)이 따르는 '스페셜 데이'도 준비했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행사 기간 매일 3000달러 상당 경품을 마련하고, 화장품·패션잡화 등 100여개 브랜드가 최대 50% 할인해주는 '반값데이' 행사를 연다.

신세계그룹은 11월2일 열리는 '대한민국 쓱데이'에서 럭키박스 이벤트를 펼친다. (사진=신세계그룹)
신세계그룹은 11월2일 열리는 '대한민국 쓱데이'에서 럭키박스 이벤트를 펼친다. (사진=신세계그룹)

신세계그룹은 11월2일을 '대한민국 쓱데이'로 정하고 대규모 할인 행사를 벌인다. 신세계백화점, 이마트, SSG닷컴, 신세계푸드 등 18개 계열사가 참여한다.

신세계그룹은 쓱데이 기간 럭키박스 이벤트를 마련했다. 럭키박스에 대해 신세계그룹은 "유명 와인부터 현금처럼 쓸 수 있는 쓱머니, 게이밍 마우스 등을 받을 수 있는 이벤트"라며 "균일가로 럭키박스를 구매하면 구매가의 최대 20배가 넘는 상품을 획득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신세계엘앤비(L&B)는 쓱데이 기간 '와인럭키박스' 행사를 펼친다. 1만9000원짜리 럭키박스(1200개 한정수량)를 구매하면, 최소 2만원에서 최대 40만원 상당 보르도 특급와인 및 미국 유명 부티크 와인 등을 만날 수 있다. 와인 전문 매장 '와인앤모어'나 신세계백화점에서 럭키박스를 구매할 수 있다.

쓱(SSG)페이는 11월2일까지 애플리케이션 이벤트 페이지에서 럭키박스 이벤트에 참여하면 100원부터 3만원까지 SSG머니를 무작위로 준다. 지급받은 SSG머니는 신세계그룹 계열사 매장에서 현금처럼 사용 가능하다. SSG페이로 친구를 초대하면 친구와 함께 럭키박스를 받을 수 있다.

이마트에선 11월2일 '로지텍 게이밍마우스 럭키박스' 이벤트를 벌인다. 1만9900원짜리 럭키박스(2만2000개)를 산 이들한테 마우스를 준다. 신세계백화점과 신세계면세점도 상품권이나 선불카드 따위 혜택이 따른다.

이처럼 유통 대기업들이 11월 대형 할인행사를 마련한 이유는 그동안 11월은 유통업계에서 비수기로 꼽혔지만 미국 블랙 프라이데이, 중국 광군제 등 해외 쇼핑 기간과 겹치는데다 연말을 앞두고 소비심리가 살아나기 때문이다. 또 해외 쇼핑축제기간 배송·구매 대행업체 등을 통한 해외 직접구매(직구)에 나서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해외직구로 빠져나가는 소비자를 막기 위해서다.

통계청 온라인쇼핑동향을 보면 광군제와 블랙프라이데이가 있던 지난해 4분기 해외직접판매(역직구) 금액은 9587억원으로 미국, 중국 등으로 빠져나가는 해외직접구매 금액(8967억원)보다 더 많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