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핀테크 지원예산 집행률 53%···연내 소진 '경고등'
금융위, 핀테크 지원예산 집행률 53%···연내 소진 '경고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198억원 예산안 국회 제출
2019년 10월 핀테크 지원 예산 집행현황 (자료=금융위원회)
2019년 10월 핀테크 지원 예산 집행현황 (자료=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의 핀테크 지원 사업 예산 집형 일정이 지연돼 집행률이 10월말 현재 53% 수준에 그쳤다.

금융위는 내년 핀테크 지원사업 예산으로 198억원 규모의 정부안을 마련해 국회에 제출한 상태다.

31일 금융위는 핀테크 테스트비용 지원과 맞춤형 성장 지원 등을 위해 총 101억300만원의 예산 53%인 53억5000만원을 집행했다.

9월말까지는 예산 집행률이 약 34%수준이었지만 추경 편성 이후 테스트 비용 지원 등을 중심으로 집행이 이뤄져 10월 한달 간 약 19억원이 추가로 집행됐다.

금융위는 '금융혁신지원특별법'이 4월부터 시행됐으며 추경 예산 편성이 8월 마무리돼 하반기에 예산 집행이 집중됐다고 설명했다.

지원 항목별로 보면 테스트비용 지원에 52억5000만원이 편성됐고, 34개 참여기업에 약 23억원이 지원됐다.

금융위는 11월부터 테스트비용을 상시 신청·접수해 비용 지원 횟수를 월 2회로 늘려 신속하게 지원될 수 있도록 하고, 비용지원 신청서 작성 단계에서부터 어려움을 겪는 핀테크 기업들에게 컨설팅을 진행해 필요한 비용을 충분히 신청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맞춤형 성장지원 프로그램에도 19억원이 편성돼 교육·멘토링·해외진출 컨설팅 등에 약 8억원이 집행됐다.

맞춤형 교육은 재직자를 대상으로 한 교육이 전체 9회차 중 6번째까지 이뤄졌고, 예비창업자·구직자 대상 교육도 1차 32명, 2차 30명 규모로 이뤄졌다.

핀테크 멘토링은 누적 약 100회 실시했다. 4분기부터는 '찾아가는 핀테크 창업멘토링'이 진행돼 지방에 소재한 예비창업자와 핀테크 스타트업 지원도 이뤄질 예정이다.

해외진출 컨설팅도 1~2차에 걸쳐 17개 기업을 선정해 법률·특허·회계/세무 등 컨설팅 진행중이며, 3차로 10여개사를 추가 신청·접수해 진행한다.

이 외에도 국제협력 강화 등에 2억원, 국민참여 핀테크 체험행사에 9억원, 핀테크 보안지원 등에 10억원의 예산이 배정돼 10월말까지 15억6000만원이 집행됐다.

금융위는 내년 핀테크지원사업 예산으로 198억원 규모의 정부안을 마련해 국회에 제출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내년에는 연초부터 필요한 분야에 예산이 조속히 집행돼 재정지원 효과를 극대화 할 수 있도록 내년도 예산이 편성되는 12월부터 집행계획 수립 등 관련 일정을 진행할 계획"이라며 "11월 중 그간 핀테크 지원사업의 지원을 받은 핀테크 기업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그 결과를 내년도 집행 계획에 적극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