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3개 법인 통합 추진
홈플러스, 3개 법인 통합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홈플러스와 홈플러스스토어즈는 30일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열고, 그동안 지주회사 홈플러스홀딩스㈜와 홈플러스㈜, 2008년 홈에버(옛 까르푸)에서 인수한 홈플러스스토어즈㈜ 등의 3개 법인으로 분리 운영돼왔던 법인을 홈플러스㈜ 하나의 법인으로 합치겠다는 내용을 의결했다.(사진=홈플러스)
홈플러스와 홈플러스스토어즈는 30일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열고, 그동안 지주회사 홈플러스홀딩스㈜와 홈플러스㈜, 2008년 홈에버(옛 까르푸)에서 인수한 홈플러스스토어즈㈜ 등의 3개 법인으로 분리 운영돼왔던 법인을 홈플러스㈜ 하나의 법인으로 합치겠다는 내용을 의결했다.(사진=홈플러스)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홈플러스가 3개로 나뉜 법인의 통합을 추진한다. 홈플러스와 홈플러스스토어즈는 30일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열고, 홈플러스홀딩스㈜와 홈플러스㈜, 2008년 홈에버(옛 까르푸)에서 인수한 홈플러스스토어즈㈜를 홈플러스㈜로 합치겠다는 안을 의결했다.

홈플러스는 1997년 삼성물산 유통사업부문으로 출발해 1999년 영국 테스코와 손을 잡았다. 2008년 까르푸 33개 점포를 인수하면서 홈플러스스토어 소속 별도 법인으로 운영했다. 인수 이후 경영을 통합했지만, 점포 운영 방식부터 조직, 운영, 재무, 정서적인 측면이 달라 어려움을 겪었

2014년 홈플러스와 홈플러스스토어즈 소속 점포들의 관리와 운영체계 통합이 시작됐다. 법인 통합작업이 끝나도 임직원들 고용과 업무환경은 그대로 유지한다. 투자자들에게 돌아가는 배당정책도 변동이 없다고 홈플러스 측은 설명했다.

홈플러스 관계자는 "법인 통합 전 상이하게 적용됐던 일부 인사 및 급여제도 역시 통합 취지에 맞게 일부 변화가 발생될 수 있지만, 불이익한 변화는 없을 것"이라며 "계약된 협력업체 역시 기존 계약을 승계할 것이기 때문에 변경되는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홈플러스는 향후 홈플러스홀딩스 이사회 및 주주총회 결의 등 필요한 절차를 거쳐 연말(회계연도 기준)까지 법인 통합 작업을 마무리 짓겠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