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규 KB금융 회장, 직원 휴게공간에서 '타운홀 미팅'
윤종규 KB금융 회장, 직원 휴게공간에서 '타운홀 미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29일 KB국민은행 여의도본점 수다마루에서 직원들과 타운홀미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KB금융그룹)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29일 KB국민은행 여의도본점 수다마루에서 직원들과 타운홀미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KB금융그룹)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윤종규 회장은 지난 29일 KB국민은행 여의도본점 수다마루에서 그룹 직원들과 함께하는 타운홀미팅의 시간을 가졌다고 KB금융그룹이 30일 밝혔다.

타운홀미팅은 직원들을 위해 마련된 휴게공간인 수다마루에서 진행됐으며 이 곳을 지나던 직원들이 삼삼오오 둘러서서 함께 참여하는 등 자유롭고 캐쥬얼한 방식으로 이뤄졌다.

현장 참석이 어려운 직원들을 위해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과 사내방송을 통해 그룹 내 전 계열사에 생중계 됐으며 직원들은 유튜브 실시간 채팅을 통해 윤 회장과 질의응답을 나눴다.

직원들은 현장 질문과 함께 유튜브 실시간 채팅창으로 오픈뱅킹, 디지털, 글로벌, 애자일(Agile) 등 평소 궁금해 하던 다양한 질문을 했다.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에 대처해 나갈 수 있는 방법을 묻는 질문에 윤 회장은 "90년대 무선호출기에서 휴대폰으로 급격하게 시장이 바뀌던 시기에 무선호출기 회사에 다니던 한 친구는 어떻게 하면 무선호출기 성능을 더 뛰어나게 할지에만 골몰했었다"는 일화를 소개하며 "새로운 패러다임 전환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며 빙하기·격변기를 헤쳐 나가자"고 답변했다.

또 나이키의 경쟁자는 아디다스가 아니라 닌텐도라는 말이 있다며 KB의 경쟁자를 묻는 직원의 질문에는 "미래에는 알리바바, 구글과 같은 IT기업이 KB의 경쟁자일 수도 있다"며 "현재의 환경에 안주하지 말고 더욱 더 디지털·IT 역량을 키워가야 하며, 특히 철저한 고객 중심의 프로세스를 통해 고객이 체감할 수 있는 KB금융그룹의 시너지를 제공해야 한다"고 답했다.

직원들의 재미 있는 질문들도 많았다. 윤 회장은 유튜브 실시간 채팅 화면에 본인의 이름을 불러 달라는 직원의 멘트를 보고 즉석에서 응원의 영상 메세지를 보냈고, 또 다른 직원의 질문에 아직은 미용실이 어색해서 이발소만 다니고 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윤 회장은 타운홀미팅 말미에 "'화이부동(和而不同)'이라는 말처럼 서로 같진 않지만 다름을 인정하고 화합하고 포용하며 더불어 지혜를 나누는 KB인이 되자"는 끝인사를 전하며 추천도서를 직원들에게 선물하고 함께 셀카를 찍는 등 화기애애한 시간으로 마무리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