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개발도상국 공무원 대상 실무연수
공정위, 개발도상국 공무원 대상 실무연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레이시아·방글라데시·캄보디아·필리핀 등 총 8명 참여
<br>공정거래위원회 CI.(사진=공정위)공정거래위원회 CI.(사진=공정위)

공정거래위원회 CI.(사진=공정위)공정거래위원회 CI.(사진=공정위)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공정거래위원회는 30일 말레이시아·방글라데시·캄보디아·필리핀 경쟁 당국 직원 각각 2명 총 8명을 초청해 이날부터 다음 달 20일까지 두 차례에 걸쳐 공정거래법 집행 경험 전수를 위한 실무연수를 진행한다.

이번에 참여하는 이들 국가는 최근 경쟁법·제도를 도입했으나 집행 경험이 부족한 나라들로 직원 역량 강화를 위한 기술 지원을 적극 요청해왔다고 공정위는 설명했다.

연수 과정은 두 개 그룹으로 나눠 규제 개혁 등 경쟁적 시장 환경 조성을 위한 공정위 활동과 카르텔 조사, 기업결합 심사 등에 사용되는 조사 방법 및 경제분석 기법 등을 주로 다루게 된다.

또 각 국가 연수생들은 자국의 법·제도와 업무 수행 시 겪었던 어려움을 공유하고 공정위 전문가들과 활발한 토론을 통해 해결책을 모색하는 자리도 마련한다.

공정위는 지난 2008년부터 개발도상국 경쟁 당국 공무원을 초청해 공정거래법·제도 소개와 집행 경험 전수를 위한 연수를 해오고 있다.

실무연수 과정은 참여국의 경쟁법 발전 단계 및 수요에 맞춰 세부 내용을 설계·제공하는 기술 지원 사업이다. 매해 개발도상국 사이에서 호응을 얻고 있다고 공정위는 설명했다. 올해 상반기까지 총 13개국 경쟁 당국 공무원 40여 명이 이 연수 과정에 참여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올해 연수 참여를 희망하는 국가 중 기술 지원 기대 효과와 한국과 교역 관계 등을 감안해 말레이시아·방글라데시·캄보디아·필리핀 등 4개국을 선정했다"며 "이번 현장 실무 연수 과정은 해당 국가의 경쟁법·정책 발전에 이바지함은 물론, 공정위와 참여 경쟁 당국과의 협력 관계를 공고히 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이어 "공정위는 이번 현장 실무 연수가 일회성 행사에 머무르지 않도록 참가국들과 긴밀한 연락 체계를 구축해 이들의 자문 수요에 지속해서 대응하는 등 사업 효과성을 높이기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