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안리, 콜롬비아 주재사무소 설립 추진
코리안리, 콜롬비아 주재사무소 설립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코리안리재보험은 콜롬비아에 주재사무소 설립을 추진한다고 28일 밝혔다.

코리안리는 2020년 상반기를 목표로 콜롬비아 수도인 보고타에 사무소 설립해 하반기부터 중남미 및 카리브 지역 신규 수재 확대를 위해 영업활동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중남미는 타 대륙 대비 보험침투율이 낮은 지역으로 성장 잠재력이 큰 시장으로 꼽힌다. 콜롬비아는 중남미 중심에 위치한 교통요지로 인접국에 있는 현지거래사에 방문해 영업활동을 하기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또 사무소 설치만으로 영업활동이 가능해 영업기금 투입 없이 최소 비용으로 효과적으로 재보험 업무를 할 수 있다. 현재 뮈니크리, 스위스리 등 다수의 글로벌 탑클래스 재보험사들이 사무소 형태로 영업활동을 하고 있다.

코리안리는 중남미 지역 사무소 설치를 통해 영업범위를 넓히고 활동지역 다변화를 통해 수익성 개선을 꾀하겠다는 방침이다. 아시아에 집중된 대륙별 포트폴리오 분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재 코리안리는 런던, 홍콩, 취리히에 현지법인을, 싱가폴, 두바이, 라부안에 지점을, 뉴욕, 런던, 북경, 동경에 주재사무소 등 해외 9개국 10개 점포를 운영 중에 있다.

원종규 코리안리 사장은 "취임 이후 스위스, 라부안, 런던 로이즈 마켓 등 새로운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지만 중남미 시장만큼은 거점을 마련하지 못해 아쉬웠다"며 "중남미 시장은 무궁무진한 가능성이 있는 시장으로, 이번 사무소 설립이 새로운 활로를 개척하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