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G동부제철, 전기로 매각 '속도'···우선협상대상자 내달 선정
KG동부제철, 전기로 매각 '속도'···우선협상대상자 내달 선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G동부제철
사진=KG동부제철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KG동부제철의 열연설비(전기로) 매각 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KG동부제철은 지난 7월 전기로 매각 절차가 개시된 가운데 예비입찰제안서를 제출한 4개 업체가 이달 말까지 현장실사를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회사는 이들 업체를 적격 매수자로 선정해 11월 중순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충남 당진공장의 전기로는 옛 동부제철이 원료 자립을 목적으로 2009년 7월 준공했으나 전세계적인 철강 공급과잉으로 2014년부터 가동을 멈춘 상태다.

KG동부제철은 지난 9월 KG그룹 계열사 편입 이후 경영체질 개선과 석도강판, 칼라강판 등 주력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기로 매각을 추진해왔다.

KG동부제철 관계자는 "4곳 모두 적격매수자 자격을 갖추고 있다고 판단돼 11월 초에 최종 입찰제안서를 받을 예정"이라면서 "이 계획대로 추진되면 연내 최종계약 체결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KG동부제철은 전기로 설비 매각이 완료될 경우 추가적인 차입금 상환을 통해 부채비율을 축소하는 등 재무구조 개선 성과를 낼 것으로 전망했다.

또 이번 매각을 통해 당진공장 내 추가 투자를 위한 부지 확보 효과도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9월 KG동부제철은 당진공장에 1200여억원을 투자해 연산 60만t 규모의 칼라강판 생산라인 4기를 신설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