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 2조7771억원···전년비 3.2%↓
KB금융,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 2조7771억원···전년비 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드 외 은행 증권 보험 등 감소
KB금융지주 (사진=서울파이낸스 DB)
KB금융지주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KB금융그룹은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 2조7771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 대비 3.2% 감소했다고 24일 밝혔다.

KB금융은 작년 은행 명동사옥 매각익(세후 약 830억원) 소멸과 올해 희망퇴직에 따른 비용(세후 약 480억원) 인식 등에 기인했다고 설명했다.

3분기 당기순이익도 지난 2분기 한진중공업 등에 대한 대손충당금 환입(세후 약 590억원) 등 일회성 이익 감소와 보험실적 부진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5.1% 감소한 940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부문별로 보면 3분기 누적 순이자이익은 은행의 대출평잔 증가와 계열사들의 이자이익 기여 확대로 전년동기 대비 2771억원(4.2%) 증가한 6조8686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 그룹과 은행의 순이자마진(NIM)은 각각 1.94%, 1.67%를 기록했다. 이는 급격한 시장금리 하락에 시장수익률이 축소된 영향으로 카드론 금리인하 등 마진율도 축소돼 3분기 그룹 NIM이 전분기 대비 0.03%p 하락했다.

3분기 순수수료이익은 카드수수료 이익 증가에도 주식시장 부진과 금융상품 판매 위축 등에 따른 신탁이익, 증권수탁수수료 부진으로 0.7% 감소해 5808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 누적 순수수료이익은 1조7165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 누적 기준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75%,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10.11%로 집계됐다. 그룹 총자산은 506조2000억원에 이른다.

최대 계열사인 국민은행은 3분기 701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 2분기보다 4.2% 줄었다. 누적 당기순이익 역시 작년보다 3.5% 감소한 2조67억원이었다.

KB증권은 3분기 당기순이익 558억원으로 전분기보다 36.6% 떨어졌다.

KB손해보험은 자동차보험 손해율 악화로 전분기보다 25.5% 줄어든 677억원 당기순이익을 거뒀다.

KB국민카드의 당기순이익은 1049억원을 기록했다. 이자이익이 늘었고, 카드 이용금액도 증가해 전분기보다 54.0% 늘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