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모바일 플랫폼 쏠(SOL) 통합자산조회 서비스로 개편
신한은행, 모바일 플랫폼 쏠(SOL) 통합자산조회 서비스로 개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은행
사진=신한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신한은행은 오는 28일부터 모바일 플랫폼인 쏠(SOL)에서 모든 금융거래를 한눈에 조회 및 관리할 수 있도록 개편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개편의 가장 큰 변화는 은행, 카드, 증권, 보험, 연금, 부동산, 자동차, 현금영수증 등 흩어져 있는 자산을 조회하고 관리할 수 있는 '마이(MY)자산' 통합자산조회서비스다. 

쏠에서 공인인증서 또는 아이디로 로그인하면 실시간으로 보유한 자산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부동산과 자동차는 거주지 주소나 본인 차량번호를 입력하면 시세를 바로 확인할 수 있고, 자동차의 경우 향후 3년의 시세를 예측하여 최적 매매시기를 가늠할 수도 있다. 또 입출금 합계, 예·적금 만기도래 타임라인, 펀드 수익률 현황, 월별 카드 청구금액을 시각화해 알려준다.

이 서비스를 통해 자산 조회는 물론 관리도 가능하다. 빅데이터 기반의 알고리즘을 통해 은행계좌나 카드거래를 분석해, 저축·소비·연금 등 금융정보를 소득수준과 연령별로 제공한다.

신한은행은 자기 계발, 워라밸 등 고객의 생활 형태에 맞는 서비스를 추천하는 생활금융서비스 '라이프'도 선보인다.

신한은행은 이번 개편을 기념하며 '쏠 오픈하면 오픈캐시 오백만원' 이벤트를 25일부터 연말까지 진행한다. 별도의 응모절차 없이 'MY자산'을 이용하거나 오픈뱅킹 가입 후 타행계좌에서 출금이나 이체를 하신 모든 고객을 대상으로 현금으로 전환이 가능한 오픈캐시(최대 500만원)를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