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3분기 적자 지속 전망···목표가↓"-흥국證
"제주항공, 3분기 적자 지속 전망···목표가↓"-흥국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흥국증권은 23일 제주항공에 대해 3분기 적자가 지속될 전망이라며 목표주가를 2만8000원으로 하향조정하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박상원 연구원은 "3분기 매출은 358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3% 증가하고, 영업손실은 13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적자전환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제주항공의 영업이익 50%까지 차지했던 일본 노선의 수요 급감이 최대 이유"라고 분석했다.

그는 "항공운송의 산업적 특성상 수요의 감소에 따른 유연한 공급 조절이 어렵다"며 "즉 한 노선에 대한 운수권이 부여되면 이를 반납시 미래에 재차 부여할 가능성이 낮아지므로 노선의 폐쇄가 즉시 이뤄지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항공은 하얼빈, 베이징, 시안, 베트남 및 필리핀 등 동남아로 새로운 노선을 만들어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비용단에서 추가 절감을 이루기 위해 제주항공은 기단을 현행 보잉 737 NG계열에서 절반 이상 Max로 교체돼야 효과를 볼 수 있다"며 "현재 737 Max가 모두 운항 중지된 상황에서는 이런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만큼, 4분기 또한 적자 상황이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국내 LCC 중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LCC로 장기적 생존성은 물론 성장성에는 이의가 없지만, 단기적으로 실적은 과거 대비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악화된 시장환경은 일단 극복해야 한다"고 내다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