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사도우미 성폭행 의혹' 김준기 전 DB회장 귀국 직후 체포
'가사도우미 성폭행 의혹' 김준기 전 DB회장 귀국 직후 체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사진=DB그룹)
김준기 전 DB그룹 회장(사진=DB그룹)

[서울파이낸스 노진우 기자] 가사 도우미를 성폭행한 혐의로 고소당한 김준기 전 DB그룹(옛 동부그룹) 회장이 23일 3시 45분경 입국해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현지시간으로 22일 미국 뉴욕을 출발해 23일 새벽 국내에 입국했으며,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 수서경찰서는 입국한 직후 공항에서 김 전 회장을 체포해 경찰서로 이송해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이 김 전 회장의 신병을 확보한 것은 법무부에 범죄인 인도 청구를 요청한 지 3개월 만이다.

김 전 회장은 2016년 2월부터 2017년 1월까지 별장에서 일한 가사도우미를 성폭행·성추행한 혐의로 고소됐다.

김 전 회장은 2017년 7월 질병 치료를 이유로 미국으로 떠났는데, 출국 후 비서 상습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해 회장직에서 물러난 바 있다.

경찰은 김 전 회장의 가사도우미 성폭행 건과 여비서 성추행 건 모두 기소중지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김준기 회장은 "사회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말했지만 혐의에 대해서는 인정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