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픽셀4'도 보안 논란···눈 감아도 잠금 풀려
구글 '픽셀4'도 보안 논란···눈 감아도 잠금 풀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 '픽셀4' 얼굴인식 설정화면. (사진=더버지)
구글 '픽셀4' 얼굴인식 설정화면. (사진=더버지)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 제품의 지문인식 오류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구글 픽셀4도 얼굴인식 페이스 언락(Face Unlock) 오류 논란에 휩싸였다.

22일 더 버지 등 외신에 따르면 구글이 15일(현지시간) 공개한 스마트폰 픽셀4가 사용자가 눈을 감은 상태에서도 얼굴 인식으로 잠금이 해제되는 보안 결함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구글은 픽셀4에서 기존 지문인식 센서를 없애고 얼굴 인식 기능을 추가했다. 애플 아이폰의 페이스 ID(얼굴 인식)처럼 적외선 프로젝터와 카메라를 사용해 얼굴을 3D로 인식한다.

제품 발표 당시 구글은 '솔리(Soli) 레이다'로 명명한 레이더 감지 기능이 탑재돼 "가장 빠르면서도 안전한" 얼굴인식 잠금 해제가 가능하다고 소개했다.

하지만 아이폰 페이스 ID가 정면 카메라를 응시해야 잠금이 풀리는 것에 반해 구글 얼굴 인식은 사용자가 눈을 감아도 잠금이 해제된다. 이에 업계에서는 사용자가 잠을 자는 사이 타인이 휴대폰 정보에 접근할 수 있다며 우려하고 있다.

구글은 이와 관련 "사용자가 눈을 떠야 잠금이 해제되는 옵션을 개발하고 있다"며 "수개월 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다.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까지 사용자들은 패턴 또는 비밀번호를 잠금 옵션으로 활용하라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스마트폰 대형 제조사들의 생체 인증에 잇다른 보안 결함이 발견되면서 스마트폰 생체 인증 방식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번주 내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갤럭시S10, 갤럭시노트10의 지문 인식 오류를 고치겠다고 밝혔다. 은행과 카드사 등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진행될 때까지 보안을 위해 지문 인증 대신 패턴이나 비밀번호로 로그인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