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바이오의약품 심사 전문성 강화
식약처, 바이오의약품 심사 전문성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바이오의약품 분야 허가·심사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학계 전문가와 손을 잡는다고 22일 밝혔다. 식약처는 23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대한백신학회, 대한암학회, 한국유전자세포치료학회, 한국줄기세포학회와 업무협약을 맺을 예정이다.

협약에 따라 식약처와 4개 학회는 품질과 안전성, 유효성 심사나 교육에 협력할 예정이다. 식약처는 임상시험이나 허가·심사자료 검토 시 관련 학회의 전문가나 임상 의사에게 자문을 확대해 전문성을 강화하기로 했다. 학회는 식약처로부터 최신 규제정보를 받고 교육을 통해 연구·개발을 활성화할 것으로 본다.

식약처는 "4개 학회 총 5000명의 외부 전문가를 통해 허가·심사의 전문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민간 부문과 소통하고 협력해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