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스타얼라이언스 조종사 대표 회의 지원
아시아나항공, 스타얼라이언스 조종사 대표 회의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PU 주최···26개 항공사 조종사 대표 참석
아시아나항공은 '아시아나항공조종사노동조합(APU)'의 주최로 21일부터 오는 23일까지 서울 마포구 라이즈 호텔에서 진행되는 'ASAP대표자 회의'에 적극 지원한다. 안전운항 협조 등 노사화합을 다지기 위한 이유에서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아시아나항공조종사노동조합(APU)'의 주최로 21일부터 23일까지 서울 마포구 라이즈 호텔에서 진행되는 'ASAP대표자 회의'에 적극 지원한다. 안전운항 협조 등 노사화합을 다지기 위한 이유에서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아시아나항공은 '아시아나항공조종사노동조합(APU)'의 주최로 21일부터 23일까지 서울 마포구 라이즈 호텔에서 진행되는 'ASAP대표자 회의'에 적극 지원한다. 안전운항 협조 등 노사화합을 다지기 위한 이유에서다.

ASAP대표자 회의는 스타얼라이언스(Star Alliance) 소속 26개 항공사 조종사 대표가 참석해 △안전운항을 위한 협조 강화 △정보교류 및 소통체계 수립 △비행업무환경 개선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는 장이다. 국내에서는 최초로 아시아나항공조종사노동조합 주최로 진행한다.

첫날 오프닝세션에는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 유나이티드항공 ASAP 의장, 김영곤 아시아나항공조종사노동조합 위원장이 참석해 안전운항을 위한 상호협조를 다짐했다. 이어 각 회원사 조종사 대표들에게 대한민국의 국가적 역량을 비롯, 국내 항공산업의 위상과 아시아나항공의 발전상, 안전운항을 위한 아시아나항공조종사노동조합의 역할 등을 소개하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한 사장은 "안전운항은 아시아나항공의 최우선 가치이자 조종사들은 이 핵심가치를 현장에서 증명해 내는 분들"이라며 "아시아나항공은 조종사들의 안전운항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 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도 "이번 행사를 통해 회원사간 정보교류뿐 아니라 비행안전 증진을 위한 상호협조체계를 강화할 수 있었다" 며 "조합에서도 아시아나항공의 안전운항을 위해 적극 협조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과 아시아나항공조종사노동조합 은 지난 2월 노사 합동 '안전운항 비전 선포식'을 진행하는 등 한 사장 부임 이후 조직화합과 안전운항을 위한 상호간 소통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