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지 좁아진 디젤차···중고차 시장서도 잔존가치 하락세
입지 좁아진 디젤차···중고차 시장서도 잔존가치 하락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 SK 엔카닷컴)
(표= SK 엔카닷컴)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국내시장에서 환경규제 및 찬환경차량 판매량 급증 등으로 신차 판매 내 입지가 약해지고 있는 가운데 중고차 시장에서도 디젤 모델들이 잔존가치에 영향을 받고 있다.  

국내 신차 시장에서 디젤 차종이 줄어들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쏘나타와 그랜저 등 주요 세단 디젤 모델 판매를 중단했고 업계에 따르면 연말에 신형 출시를 앞둔 기아차 K5에도 디젤 모델은 포함되지 않는다. 이는 국내시장에서의 디젤 모델들이 입지가 좁아지고 있는 것을 말한다. 

18일 SK엔카닷컴에 따르면 SK엔카닷컴 플랫폼에 등록된 주요 인기 차량의 디젤 모델과 가솔린 모델의 잔존가치를 조사한 결과 국산차는 가솔린 모델이 수입차는 디젤 모델이 잔존가치가 높게 나타났다. 

우선 등록대수가 가장 많은 현대차 그랜저는 가솔린 모델의 잔존가치가 65.1%이고, 디젤 모델은 58.4%로 나타났다. 기아차의 동급 차량인 K9도 가솔린 모델의 잔존가치가 71.4%로 69.7%인 디젤 모델보다 높개 나타났다.

중형세단 쏘나타의 잔존가치도 가솔린차의 잔존가치가 61.0%로 57.4%인 디젤 차보다 높았다. 동급 차량인 기아차의 K5 역시 가솔린차의 잔존가치가 61.9%로 디젤차보다 5%포인트 높았다.

디젤 모델 등록대수가 월등하게 많은 SUV의 경우도 가솔린 모델의 잔존가치가 더 높았다. 현대 투싼은 가솔린 모델의 잔존가치가 74.7% 디젤 모델이 70.1%였다.

다만 수입 브랜드의 인기 차량은 디젤 모델의 잔존가치가 더 높았다. 벤츠 E-클래스는 디젤차 잔존가치가 55.6%로 가솔린차보다 1.6%포인트 높았다. BMW 5시리즈의 경우 지난 화재이슈에도 디젤차 잔존가치가 49.7%로 가솔린차보다 1.2%포인트 높았다.

박홍규 SK엔카 사업총괄본부장은 "잔존가치는 세대교체 시기나 해당 모델의 신차 판매량, 프로모션 등의 영향을 받는다"며 "신차 시장에 디젤 차종의 공급이 줄어도 디젤차에 대한 수요가 있기 때문에 단기적으로는 잔존가치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