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자산운용, 아시아 고배당주 펀드 이달 출시
한화자산운용, 아시아 고배당주 펀드 이달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랭크수이 밸류파트너스 투자부문 이사(사진=한화자산운용)
프랭크 수이 밸류파트너스 투자부문 이사(사진=한화자산운용)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한화자산운용은 오는 28일 아시아 지역 고배당주에 투자하는 '한화밸류파트너스아시아고배당펀드'를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펀드는 중국, 홍콩, 한국 등 아시아 국가 중 우수한 현금 흐름과 안정적인 배당정책을 유지하는 고배당 기업을 발굴해 투자한다. 위탁 운용사는 홍콩 밸류파트너스다. 밸류파트너스는 운용 전문인력만 73명으로 운용 규모는 181억 달러(약 21조3616억 원)에 달하는 가치투자전문 운용사라고 한화자산운용측은 설명했다. 

1999년 설립된 밸류파트너스의 올 상반기 말 기준 운용 규모는181억달러(약 21조원)다.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시장에 집중하며 특히 중화권에 강점이 있는 운용사란 설명이다. 현재 홍콩에서 판매 중인 밸류파트너스고배당펀드는 2002년 9월 설정 이후 현재 743.7%의 누적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연환산 수익률은 13.3%다. 

한화자산운용이 출시할 밸류파트너스아시아고배당펀드는 현재 홍콩의 밸류파트너스배당펀드가 취한 종목선택 전략을 활용해 운용될 예정이다. 또 벤치마크(BM) 없이 상향식 리서치를 통해 투자 비중을 조정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프랭크 수이 밸류파트너스 투자부문 이사는 “고배당주 선정 시 △배당을 지급할 여력이 있는지 △배당을 지급할 의향이 있는지 △안정적인 수익성을 지닌 비즈니스를 영위하는지 △부채 비율이 낮은지 등을 종목 선택의 주요 포인트로 활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현재의 투자 여건에 대해 “아시아 시장이 경기 불확실성이 완전히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주가는 많이 빠져있는 상황이라 안정적인 배당주에 투자하기 최적의 시점”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2000~2002년 IT 버블, 2009년 금융위기 당시 데이터를 보면 전체 주식시장 지수보다 배당주가 변동성도 적고 하락 폭이 작았다”며 “저점 매수해서 낮은 가격의 배당주를 사면 가치 정상화에 따른 추후 차익도 기대되지만 정체 기간에도 배당을 통해 안정적으로 현금을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민관 한화자산운용 마케팅본부 팀장은 “저성장과 저금리가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아시아 지역의 고배당주에 투자하는 이 펀드가 안정적인 인컴형 자산 투자를 선호하는 사람들의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