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오쇼핑, '릴라씨' 만들어 환경보호·나눔 실천
CJ ENM 오쇼핑, '릴라씨' 만들어 환경보호·나눔 실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ENM 오쇼핑부문 임직원들이 17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 사옥에서 직접 만든 '릴라씨'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CJ ENM 오쇼핑부문) 
CJ ENM 오쇼핑부문 임직원들이 17일 서울 서초구 방배동 사옥에서 직접 만든 '릴라씨'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CJ ENM 오쇼핑부문)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CJ ENM 오쇼핑 임직원들이 헌 옷으로 고릴라 인형을 만들어 환경을 보호하고 소외된 이웃을 도왔다. 18일 CJ ENM 오쇼핑부문은 임직원 50명이 전날 서울 서초구 방배동 사옥에서 '릴라씨'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CJ ENM 오쇼핑부문에 따르면, 릴라씨는 작아서 입지 못하는 어린이용 티셔츠나 자투리 원단으로 만든 고릴라 인형이다. 릴라씨 만들기를 통해 재활용품에 새 쓰임새를 불어넣는 '새활용'(업사이클링) 봉사활동을 펼친 것. 

CJ ENM 오쇼핑부문은 임직원들이 만든 릴라씨 50개를 아름다운가게에 기증하고, 아름다운가게는 판매 수익금으로 소외 이웃을 도울 예정이다. 

17일 방배동 CJ ENM 오쇼핑부문 사옥에선 가죽재킷으로 만든 카드지갑과 청바지로 만든 가방 같은 새활용품도 전시· 판매됐다. CJ ENM 오쇼핑부문 임직원 약 150명은 지난 2015년부터 4년간 서울 성동구 서울새활용플라자에서 폐 가죽 선별·가공, 친환경 DIY(do it yourself) 제품 제작 따위 봉사활동을 벌였다. 이들이 만든 새활용품은 아름다운가게에서 '에코 파티 메아리'란 브랜드로 판매된다. 

한재희 CJ ENM 오쇼핑부문 상생경영팀장은 "릴라씨 만들기 봉사활동을 통해 환경 보호와 나눔을 동시에 실천할 수 있어 기쁘다. '필(必)환경 시대'를 맞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환경 보호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