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위안부 모독' 광고 의혹···"사실 아니다"
유니클로 '위안부 모독' 광고 의혹···"사실 아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8세와 13세 모델이 세대 넘어 후리스 즐긴다는 점, 직관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80년 넣은 것"
유니클로 후리스 유튜브 광고 영상 캡처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 불매운동 대상이 된 유니클로가 이번에는 새 광고로 인해 위안부 모독 의혹으로 눈총을 받고 있다. 

18일 패션업계에 따르면 최근 유니클로가 공개한 후리스 광고 영상에는 90대 할머니가 10대 여성으로부터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었냐"는 질문을 받고 "그렇게 오래 전 일은 기억 못 한다"(I can't remember that far back)고 답하는 내용이 담겼다. 그러나 실제 영어 대화와 함께 제공된 우리말 자막은 할머니의 대답을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로 의역됐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유니클로가 굳이 90대 할머니가 일제 강점기였던 80년 전을 언급하며 기억 못한다고 하며, 실제 대사와 달리 번역한 것은 우리나라의 위안부 관련 문제 제기를 조롱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특히 일본 광고에선 "옛날 일은 잊었어"로 의역돼 누리꾼들로부터 항의를 받고 있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것은 정말 의도된 일이라고밖에 볼 수 없는 광고다. 유니클로는 이제 완전히 돌아올 수 없는 선을 넘었다"라며 유니클로 퇴출운동 주장을 폈다.

이에 대해 유니클로는 그런 의도가 전혀 없었고, 의역은 단순히 광고 의도를 잘 전달하기 위한 차원이었다고 해명했다. 유니클로는 관계자는 "98세와 13세 모델이 세대를 넘어 유니클로 후리스를 즐긴다는 점을 더 직관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80년이라는 숫자를 넣은 것"이라며 "위안부 문제나 한일 관계에 대한 의도는 전혀 없었고, 생각도 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캠페인 자체가 국가, 인종, 세대를 초월해 사랑받고 있는 후리스에 대한 이야기"이며 "기업 방침상, 유니클로는 세계 어디에서나 어떠한 정치적 또는 종교적 사안, 신념 및 단체와 연관 관계도 없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