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해외 직원 초청 '런 코리아 프로그램' 개최
대한항공, 해외 직원 초청 '런 코리아 프로그램'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은 지난 15일부터 3일간 중국, 일본, 동남아, 구주, 미주 등 자사 해외 공항 조업사와 서비스센터 직원 20여 명을 본사로 초청해 한국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런 코리아 프로그램(Learn Korea Program)'을 실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지난 15일부터 3일간 중국, 일본, 동남아, 구주, 미주 등 자사 해외 공항 조업사와 서비스센터 직원 20여 명을 본사로 초청해 한국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런 코리아 프로그램(Learn Korea Program)'을 실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은 지난 15일부터 3일간 중국, 일본, 동남아, 구주, 미주 등 자사 해외 공항 조업사와 서비스센터 직원 20여 명을 본사로 초청해 한국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런 코리아 프로그램(Learn Korea Program)'을 실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고객 접점에서 근무하고 있는 외국인 직원들의 한국 문화와 자사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대고객 서비스 역량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이 행사는 지난 2010년 시작해 이번 행사로 13회를 맞았으며, 현재까지 해외 전역의 현지 직원 300여 명을 초청한 바 있다.

행사에 참여한 직원들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견학을 시작으로 대한항공 통제센터 및 격납고 등을 방문하며 본사 및 현장 업무 과정을 체험했다. 이 외에도 서비스 예절 교육 및 고객 제언 제도에 접수된 다양한 사례 공유 시간 등 서비스 마인드 함양을 위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참여자들은 한국 문화체험의 시간으로 경복궁과 인사동 등 명소를 둘러보고 전통 공예 만들기 등 문화 프로그램에 직접 참여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앞으로도 런 코리아 프로그램을 지속 운영해 더욱 많은 외국인 직원들에게 대한항공의 소개와 한국 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대한항공)
(사진=대한항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