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폰 지문인식, 실리콘 케이스에 뚫렸다
삼성 갤럭시폰 지문인식, 실리콘 케이스에 뚫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먹으로 스마트폰 잠금을 풀고 있는 모습. 이베이에서 판매되고 있는 특정 풀커버 실리콘 케이스를 사용했다. (사진=미니기기코리아 캡쳐)
주먹으로 스마트폰 잠금을 풀고 있는 모습. 이베이에서 판매되고 있는 특정 풀커버 실리콘 케이스를 사용했다. (사진=미니기기코리아 캡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에서 선보인 디스플레이 내장형 지문인식의 보안 문제가 발생했다.

17일 외신과 국내 IT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의 초음파 지문 인식이 실리콘 케이스를 씌웠을 때 등록된 지문이 아닐 때도 잠금이 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 선과 포브스 등에 따르면 이베이에서 약 3달러에 판매되는 전·후면 실리콘 케이스를 갤럭시S10에 씌웠을 때 등록된 지문이 아닌 다른 손 지문으로 스마트폰 잠금이 해제됐다. 지문이 아니라 손가락 마디를 대었을 때도 잠금이 풀리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용자들은 등록하지 않은 지문으로도 손쉽게 잠금이 풀려 보안에 위협이 크다고 우려하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는 삼성페이, 은행 애플리케이션 등에서 지문인식을 본인 인증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작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 측은 "현재 문제 발생 사실을 확인하고 내용을 조사 중"라며 "정품 케이스 사용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