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금융중심지 정책자문 '분과위원회' 설치·운영
금융위, 금융중심지 정책자문 '분과위원회' 설치·운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부논의 따라 정책총괄·금융인력 양성·국제협력 구분
금융위원회 (사진=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가 금융중심지 정책방향 재정립을 위한 추진동력 확보와 실효성 있는 정책 추진을 위해 분과위원회를 설치·운영한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7일  은행회관에서 제38차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 회의를 열고, 금융중심지 정책방향에 대한 과제 발굴과 세부 논의 과제별 정책 제언을 위해 분과위윈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분과위원회는 금추위 민간위원 일부와 금융회사·연구기관 등 전문성을 갖춘 민간 전문가 10명 내외로 구성된다.

분과위원회는 금추위 기본계획의 수립과 변경, 금융중심지 관련 중요 정책 수립·정책 추진상황 점검, 금융전문인력의 양성, 금융중심지지원센터의 설치 등에 대한 정책 자문·지원을 수행하게 된다.

금융위는 세부 논의에 따라 정책총괄, 금융인력 양성, 국제협력의 3개 분과로 구분해 회의를 개최하기로 했다.

정책총괄 분과는 오는 11월부터 금융중심지 정책의 기본방향·목표를 논의하고, 종합적인 추진전략을 도출할 예정이다.

금융인력양성 분과는 금융전문인력 양성정책의 기본방향과 기존 정책의 추진 실적을 평가하며, 국제협력 분과는 외국계 금융회사 유치전략, 해외IR 내실화 등 금융중심지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게 된다.

분과위원회는 금융위에서 의제를 발굴하면 위원들이 이에 대한 사전의견서를 제출하고, 분과위원장이 토론 필요성을 판단해 회의를 소집하는 식으로 운영된다.

분과위원회 논의 결과는 정책연구용역이나 정책방향 재정립에 반영하고, 경우에 따라 분과위원, 정책과제별 관계부처 담당자, 관련 전문가 등과 간담회를 열어 세부 제도개선 방안을 도출하는데 활용된다.

은 위원장은 "지난 10여년 간 다양한 금융중심지 정책 추진 노력에도 만족스러운 성과를 도출하는데 한계가 있었다"며 "대내외 환경 변화를 인지하고 기회와 강점을 활용하는 방향으로 금융중심지 정책을 업그레이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