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브랜드 가치 600억달러 '세계 6위'···10년간 250%↑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 600억달러 '세계 6위'···10년간 2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100대 브랜드' 발표···제품 혁신·미래 기술 지속 발전 가능성 등 호평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삼성의 브랜드 가치가 600억달러를 넘어서며 세계 6위에 이름을 올렸다. 

삼성전자는 17일(미국 현지시간)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전문업체 인터브랜드(Interbrand)가 발표한 '글로벌 100대 브랜드(Best Global Brands)'에서 브랜드 가치가 611억달러(6위)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인터브랜드는 △기업의 재무 성과 △고객의 제품 구매 시 브랜드가 미치는 영향 △브랜드 경쟁력 등을 종합 분석해 브랜드 가치를 평가하고 있다.

올해 삼성전자 브랜드 가치는 지난해 599억달러보다 2% 상승해 처음으로 600억달러를 돌파했다. 순위는 6위로 지난해와 동일하다. 2016년에 518억달러(7위)로 500억달러를 돌파한 후, 3년만에 600억달러를 돌파한 것이다.

2012년 9위로 처음 10위권에 오른 이후 꾸준히 브랜드 가치와 순위가 상승하고 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10년 전인 2009년 대비, 브랜드 가치가 250%나 상승했다.

인터브랜드는 삼성전자가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 라이프스타일 TV '더 세로(The Sero)', '비스포크' 냉장고 등 제품 혁신을 계속 이어가고, 5G∙AI∙IoT∙전장 등 미래 선도 기술 분야에서 지속적인 발전 가능성이 있고, 메모리 반도체 업계에서 기술 리더십을 이어가고 있다고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소비자들과의 다양한 접점에서 일관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한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삼성전자는 무선 분야에서 갤럭시S10 등 갤럭시 시리즈를 성공적으로 출시하고 있으며, 갤럭시 노트와 갤럭시 폴드 등 새로운 카테고리를 창출하며 스마트폰 업계에서 끊임없는 혁신을 추구하고 있다.

TV 분야에서는 13년 연속 세계 1위 위상을 확고히 하고 있다. 'QLED 8K', '마이크로 LED' 기술을 적용한 '더 월(The Wall)' 등을 제품을 출시하며 소비자들의 새로운 시청 경험을 주도했다. 또 '더 세리프(The Serif)', '더 프레임(The Frame)', '더 세로(The Sero)' 등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생활가전 분야는 '비스포크' 냉장고, 무풍에어컨 등 제품을 통해 프리미엄 시장을 주도하고 있으며, 네트워크 분야에서도 세계 최초로 5G 상용화에 성공하며 앞으로 열릴 AI, IoT, 자율주행 시대에도 핵심적인 역할을 할 예정이다.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 업계 최고 성능의 '12Gb LPDDR5'와 세계 최초 6세대 V낸드 기반의 SSD 양산 등 기술 리더십을 확고히 해 왔다. 또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도 지난 4월 연구 개발과 생산시설 확충에 133조원을 투자한다고 밝힌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