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세계 최대 e스포츠대회서 'LG 듀얼 스크린' 펼친다
LG전자, 세계 최대 e스포츠대회서 'LG 듀얼 스크린' 펼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부터 4주간 미 전역서 진행되는 'ESL 모바일오픈 시즌3' 공식 후원
사진=LG전자
사진=LG전자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LG전자가 e스포츠 분야 세계 최대 규모의 운영단체인 'ESL(Electronic Sports League)'이 주최하는 e스포츠대회 'ESL모바일오픈 시즌3'을 공식 후원한다고 17일 밝혔다.

대회는 현지시간을 기준으로 이날부터 내달 15일까지 4주간 진행된다. 예선은 미 전역서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누구나 쉽게 참가할 수 있다. 인기 모바일게임 '배틀그라운드', '클래시오브클랜', '아스팔트9' 등이 종목이다.

LG전자는 스마트폰 제조사 가운데 최초로 북미에서 열리는 e스포츠대회를 후원하게 됐다. 대회 결승전은 내달 15일 조지아주(州) 애틀랜타에서 열리는데, 결승전 참가자들은 LG G8X 씽큐(국내명: LG V50S 씽큐)와 LG 듀얼 스크린을 사용해 경기를 치르게 된다. 결승전은 '유튜브', '트위치' 등 라이브방송 플랫폼을 통해 전 세계로 생중계된다.

또 LG전자는 결승전 현장에 별도 전시부스를 마련하고 관람객들이 LG G8X 씽큐와 LG 듀얼 스크린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LG전자는 LG 듀얼 스크린의 높은 실용성을 알리기 위해 다양한 고객 체험활동을 지속 진행하고 있다. 지난 7월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 아이스링크에서 개최한 'LG V50 씽큐 게임 페스티벌'도 같은 맥락이다. 이 행사에는 양일간 7만 명 이상이 방문하며 높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LG 듀얼 스크린은 화면 두 개를 이용해 서로 다른 앱을 동시에 구동하는 '동시 사용'과 앱 UI를 두 화면에 확장하는 '분리 사용'이 모두 가능해 일상에서 다양한 작업을 동시에 처리하는 멀티태스킹에 적합하다.

두 화면을 연동해 게임패드와 플레이화면으로 나눠 쓰는 'LG 게임패드'는 모바일게임 사용자들로부터 특히 호평받는 기능이다. '나만의 게임패드' 기능은 게임 종류나 취향에 따라 조작버튼의 종류, 위치, 크기 등을 사용자 마음대로 바꿀 수 있어 더욱 편리하다.

폴 브루어 ESL 브랜드파트너십 수석 부사장은 "LG전자는 e스포츠 시장에서 영향력을 높이고 선수와 팬 모두의 경험을 향상시키는 데 기여하는 글로벌 브랜드의 훌륭한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주완 LG전자 북미법인대표 부사장은 "LG G8X 씽큐와 LG 듀얼 스크린은 몰입감 높은 모바일게임 사용자경험을 제공한다"며 "이번 후원을 통해 보다 많은 고객들이 LG 듀얼 스크린의 잠재력을 알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