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용 이동보조앱·석션 칫솔 등 우수벤처 기술제품 '눈길'
시각장애인용 이동보조앱·석션 칫솔 등 우수벤처 기술제품 '눈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벤처기업협회, 16일 '2019 우수벤처 IR' 개최···우수벤처기업 9곳 소개
16일 벤처기업협회가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진행한 우수벤처 기업설명회(IR)에서 이승민 블루레오 대표가 전동 흡입 칫솔 '블루레오 G100'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오세정 기자)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다양한 연구와 어플리케이션 등이 있었지만 여전히 시각장애인들은 케인이라는 흰 지팡이만 들고 다니는 것이 현실입니다. 대부분 프로젝트가 '앞을 전혀 볼 수 없다' '점자를 공통언어로 쓴다' '스마트폰 사용 한계가 있다'는 오류를 가진 채 시작되기 때문입니다." 

16일 벤처기업협회가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진행한 우수벤처 기업설명회(IR)에서 첨단 기술로 저마다의 영역을 개척해나가고 있는 우수 기술 기업 9곳이 소개됐다. 

이 자리에서 이시완 LBS테크 대표는 시각장애인 대부분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현실에서 맞춰 개발한 이동보조기능 어플리케이션(앱) G-MOC(지목)과 G-EYE(지아이)를 소개했다.

이시완 대표는 "대부분 시각장애인은 후천적인 질병이나 사고로 인한 경우가 많고 점자를 사용하는 비율은 6%에 불과하며, 스마트폰을 더 많이 사용한다"며 "이 같은 점을 고려해 시각장애인을 위해 위치감지모드와 보행안내서비스를 제공하는 이동보조플랫폼을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G-MOC(지목) 앱은 여섯가지 간단한 손 동작만으로 위치, 주변 건물, 상황, 목적지 등 정보 이용이 가능한 공간 검색 서비스"라며 "이후 내비게이션을 접목한 G-EYE(지아이)는 '대상인지 알고리즘' 특허를 통해 시각장애인에게 가장 중요한 출입구 위치와 1층 상가 등을 알 수 있도록 했다"고 강조했다. 

G-EYE는 B2C(기업과 소비자의 전자상거래)가 아닌, B2G(기업과 정부기관의 전자상거래)를 하는데, 서울 마곡스마트시티와 세종시에 소프트웨어로 보급하기 위해 시범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16일 벤처기업협회가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진행한 우수벤처 기업설명회(IR) 홍보부스에서 이시완 LBS테크 대표가 이동보조기능 어플리케이션(앱) G-EYE를 시연하는 모습. (사진=오세정 기자)
16일 벤처기업협회가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진행한 우수벤처 기업설명회(IR) 홍보부스에서 이시완 LBS테크 대표가 이동보조기능 어플리케이션(앱) G-EYE를 시연하는 모습. (사진=오세정 기자)

LBS테크의 비즈니스 모델은 △무장애 도시 플랫폼 △장애특화앱 △데이터 판매 등 3가지다. 무장애 도시 구축에 필수 요소인 설비 사업에 앱 등을 통해 축적된 정보시스템을 적용해 정부기관 등 스마트시티에 제안한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무장애 도시로 가는 과정에서 시각장애인이 쓸 수 있으면 그 다음은 크게 고민하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으로 시각장애인을 대상으로 프로젝트를 시작했다"며 "'simple is best'라는 철학을 가지고 사용자들이 이용하기 편리하고 단순한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블루레오는 지체장애인이나 아동이 양치할 때, 양칫물이 역류해 삼키는 불편함을 개선하기 위해 개발한 '블루레오 G100'을 소개했다.

이승민 블루레오 대표는 "'블루레오 G100'은 한 손에 잡히는 핸디 타입 전동 흡입 칫솔로, 세계 최초로 흡입 기능이 탑재되어 있다"며 "빠르고 확실하게 양칫물을 흡입해 거동이 불편한 분들께 더 나은 양치 환경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G100은 칫솔모 상단의 흡입홀을 통해 분당 500ml의 양칫물을 흡입하고 튜브를 통해 접이식 용기로 배출된다. 양칫물이 저장되는 접이식 용기는 뚜껑을 열어 간편하게 세척하고 접어서 보관할 수 있으며 전용 고리를 옷이나 주변에 걸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이 밖에 △분당 1만4000회 음파진동 △LED라이트 △항균 칫솔모가 탑재돼 위생적인 구강관리를 돕는다. 
 
이어 이승민 대표는 "일반인을 위해 1단계부터 10단계까지 진동 세기를 나눠 선택할 수 있도록 한 제품도 출시했다"며 "처음 진동 칫솔을 사용하는 사람도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16일 벤처기업협회가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진행한 우수벤처 기업설명회(IR) 홍보부스에서 럭스로보 관계자가 제품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오세정 기자)<br>
16일 벤처기업협회가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진행한 우수벤처 기업설명회(IR) 홍보부스에서 럭스로보 관계자가 제품을 시연하고 있다. (사진=오세정 기자)

럭스로보는 코딩 로봇을 만든다. 이날 전자 장치의 각 기능을 모듈로 만든 소프트웨어 교육용 인터렉티브 스마트 블록 모디(MODI)를 발표했다.  

이광희 럭스로보 사업운영팀장은 "모디 하나하나에는 마이크로 OS라는 모듈 제어 기능이 들어있어 불을 켜고 모터를 돌리는 등 명렁어를 입·출력 할 수 있다"며 "13종류의 모디를 자석으로 연결해 쉽고 직관적으로 코딩 교육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럭스로보는 코딩 알고리즘으로 실제 작품을 만들 수 있는 커리큘럼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며 "일반적인 작품이나 장난감이 아닌 컴퓨팅 사고력을 키워 IoT 제품 등 플랫폼 서비스 확장까지 구현할 수 있도록 한다"고 설명했다.

알체라는 영상인식 인공지능(AI) 솔루션을 제시했다. 김정배 알체라 대표는 "국내 얼굴인식 관련 기업은 많지만 100% 자체 기술을 가진 기업은 약 3곳 정도에 불과하다"며 "특히 알체라는 얼굴 인식뿐만 아니라 시설물 인식, 증강현실 등의 엔진을 제작 판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알체라는 지난 8월 이런 기술력을 인정받아 국내 최초 얼굴 인식 핀테크 페이먼트(payment)인 '신한 페이스페이'에 자사 기술을 도입했다. 알체라는 네이버가 만든 증강현실 카메라 앱인 '스노우'에도 삼차원 얼굴 분석 기술을 제공했다. 인천공항 자동 출입국 심사나 외교부 여권 발급 서비스, 도심 보안을 위한 용의자 검색 등에도 알체라의 얼굴인식 기술이 들어간다. 이 밖에 국내 이동통신 3사와도 협업하고 있다. 

16일 벤처기업협회가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진행한 우수벤처 기업설명회(IR)에서 알체라 홍보부스 모습. (사진=오세정 기자)
16일 벤처기업협회가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진행한 우수벤처 기업설명회(IR)에서 알체라 홍보부스 모습. (사진=오세정 기자)

김 대표는 "특히 카메라를 사용한 시설물 인식 솔루션 VADT 기술은 실시간으로 산업 시설물을 진단하고 인근 위험 요소 감지에 활용된다"며 "현재 한국전력과 미국 캘리포니아의 전력 회사에서 산불 감지 등에 적용되며, 성남시에서는 도심 보안용 스마트 CCTV에 활용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 △섬유제품의 촉감이나 기능 등 특징을 살리면서 방수기능을 입히는 발수가공 기업 티에프제이글로벌 △반도체 공장 배관 설계 시뮬레이션 프로그램 기업 이안 △손쉽게 챗봇을 개발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메이팜소프트 △태양광설비설계 기업인 원광에스엔티 △경량기포콘크리트를 개발한 제일기포이엔지 등이 우수벤처기업으로 선정됐다.

벤처기업협회 관계자는 "협회는 우리 벤처기업의 우수성을 알리고자 매년 우수벤처 홍보IR 행사를 열고 있다"며 "우리 벤처 기업들이 신기술과 신제품을 활발히 선보이고 지속 성장할 수 있도록 응원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