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노사 임금협상 타결 
서울 지하철 노사 임금협상 타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호선 정상 운행···박원순 시장, 교섭현장 찾아 격려
박원순 서울시장이 16일 오전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를 찾아 2019년도 임금협상을 타결한 노사를 격려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가운데)이 16일 오전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를 찾아 2019년도 임금협상을 타결한 노사를 격려하고 있다. (사진=서울시)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서울교통공사와 서울교통공사노동조합의 올해 임금협상이 타결됐다. 16일 서울교통공사는 이날 오전 8시53분 임금협상이 타결돼, 지하철 1~8호선이 정상 운행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교통공사 노사는 지난 6월부터 교섭에 나섰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노조는 이달 11일부터 5일간 준법투쟁을 벌였고, 16일부터 3일간 시한부 파업을 예고한 상태였다. 

15일 오후 3시부터 열린 노사 간 4차 교섭도 난항을 겪었다. 노조가 15일 오후 9시55분 교섭 결렬을 선언하면서, 분위기가 안 좋았으나 16일 새벽 3시 실무협상이 재개됐다. 이어진 협의 결과 노사가 주요 쟁점사항에 합의했다. 

노사 합의 내용은 △2019년도 임금은 2018년도 총인건비 대비 1.8% 인상 △서울시에 5호선 하남선 연장 개통과 6호선 신내역 신설에 따라 필요한 안전인력 242명 증원 건의 △관계기관에 임금피크제 운영 문제 해결 건의 △공사 내 직원 근무환경 개선 등이다. 

그 밖에 노사정협의회를 꾸려 기관사최적근무위원회와 근무환경개선단에서 권고한 사항에 대해 논의하기로 뜻을 모았다. 기관사 안전을 위한 인력 증원도 협의하기로 약속한 것이다. 단, 두 공사 통합에 따른 1029명 감축 합의 사항은 차질 없이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합의가 끝난 뒤 교섭 장소인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본사를 찾아 노사 양쪽을 격려하며 협상 타결을 반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