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감] 대기업 보험사, 내부 계열사 운용 일감 몰아주기 '심각'
[2019 국감] 대기업 보험사, 내부 계열사 운용 일감 몰아주기 '심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재호 의원 (사진=정재호 의원실)
정재호 의원 (사진=정재호 의원실)

[서울파이낸스 우승민 기자] 대기업 보험사들이 자산운용·퇴직연금·부동산관리용역의 대부분을 계열사에 위탁하는 등 일감 몰아주기가 극심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23개 생명보험사, 손해보험사의 계열사 위탁운용액은 전체 운용액의 84%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과 비교해 계열사의 위탁운용액이 증가한 22개 회사 중 13개 회사가 계열사 위탁운용 비율이 증가했다.

정 의원인 이 같은 현상이 '총수 있는 대규모기업집단', 즉 재벌 계열 보험사에서 두드러졌다고 지적했다.

업계 1위인 삼성생명의 경우 총 운용액 약 166조원 중 149조9000억원(전체의 90%)을 삼성자산운용 등에 위탁하고 있었고, 업계 2위 한화생명 역시 118조3000억원 중 107조3000억원(전체의 91%)를 한화자산운용에 맡기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정 의원은 "재벌 계열 금융회사의 일감 몰아주기 비중이 지나치게 높은 것은 소비자들의 권리를 침해하고 총수 일가 재산을 불리거나 부를 편법적으로 대물림하는 수단으로 악용 될 수 있어 대표적인 불공정 거래행위로 꼽힌다"며 "특히 계열사에 편중된 자산운용 위탁은 수익률 하락을 불러 보험회사의 건전성을 악화시키는 원인이 되고, 한 계열사의 유동성 문제가 손쉽게 다른 계열사로 전이될 수 있다는 점에서 시스템 리스크로 발전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