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신기술 한자리에···'에너지플러스 2019' 개막
에너지 신기술 한자리에···'에너지플러스 2019' 개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부터 18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에너지플러스 2019'를 개최한다. 

올해 5회째를 맞는 에너지플러스는 에너지의 생산과 전달(송·배전), 저장 등 에너지 흐름 전반을 아우르는 국내 최대 규모의 에너지 산업 전시회로, 19개국 451개 기업이 참여해 융복합 신기술과 최신 제품을 전시한다. 

전기기기 분야에서는 효성중공업, 현대일렉트릭 등 221개사가 참가한다. 전력기자재 실시간 유지·보수 솔루션, 에너지 절감형 원격 열 추적(Heat Tracing) 제어 시스템 등을 전시한다. 스마트그리드 분야에서는 LS산전과 한국전력, 레즐러 등 50개사가 참여한다. 전기충격 발생시 전력 흐름을 차단해 배터리를 보호하는 전기저장장치(ESS), 전력 IoT 시스템 등을 소개한다.

이차전지 분야에서는 LG화학과 삼성SDI, SK이노베이션, 포스코케미칼 등 180개 기업이 참여한다. e모빌리티, 웨어러블 기기 등에 적용된 최신 배터리 기술, 고에너지밀도 리튬이온전지를 채용한 전기 자동차(BEV) 구동 핵심 부품 등을 전시할 예정이다. 

또 에너지 산업의 미래를 조망하는 국제학술대회와 기업의 판로 확대, 일자리 창출을 위한 구매상담회도 함께 열린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날 개막식에서 "전기기기, 스마트그리드, 이차전지 산업이 그동안 우리 산업과 가정에 안정적인 에너지를 공급하는 데 큰 역할을 해왔다"면서 "유기적으로 연계된 이들 세 산업이 에너지전환의 성공을 견인할 수 있도록 힘과 지혜를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