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LG사이언스파크서 '소통과 융복합 축제'
LG, LG사이언스파크서 '소통과 융복합 축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벼룩시장·북 콘서트·문화공연 등 프로그램 진행
지식을 공유하는 LG TED에 임직원들이 참여하고 있는 모습.(사진=LG)
지식을 공유하는 LG TED에 임직원들이 참여하고 있는 모습.(사진=LG)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LG는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 직원들을 위한 문화축제 'LG 컬처위크 2019'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14일부터 이날까지 열리는 이 행사에는 LG 테드, 북 콘서트, 벼룩시장, 문화공연, 올레길 투어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이번 행사는 LG사이언스파크에 입주한 LG전자,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화학, LG하우시스, LG생활건강, LG U+, LG CNS 등 8개 계열사 임직원 1만7000여 명이 소속이나 직급에 상관없이 다양한 문화 프로그램을 즐기며 지식과 생각을 나누고 자유로운 소통을 즐기자는 취지로 열렸다고 LG는 설명했다.

LG TED에서는 리버스 멘토링을 통한 세대 간 소통하는 법, 뇌 공학 기반의 응용과학, 워라밸 비법 등 최근 화두들에 대한 지식공유를 진행했다. 인문, 과학, 교양 등 다양한 분야의 작가를 초청해 강연을 진행하고 도서를 무료로 나누어 주는 '북 콘서트'도 열렸다.

LG사이언스파크 단지 중앙을 가로지르는 큰길인 ‘융합로’에서는 점심, 저녁 시간에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벼룩시장 '득템마켓'과 버스킹 공연이 진행됐다. 이 행사는 인근 지역주민들도 참여했다.

'득템마켓'은 직원이나 가족이 직접 재배한 농산물, 떡, 뜨개질 작품, 꽃 등 먹거리와 잡화를 비롯해 어린이 장난감, 전자 제품 등을 물물 교환하고, 무료 나눔 하거나 판매할 수 있는 행사다.

LG사이언스파크 내 8개 계열사의 주요포인트 공간을 중심으로 둘러볼 수 있는 산책코스인 '올레길'도 만들어 모두 체험하면 임직원이 직접 디자인한 에코백을 선물로 제공했다.

안승권 LG사이언스파크 대표는 "LG사이언스파크가 젊고 역동적인 조직문화의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열린 소통과 새로운 시도를 지속해서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