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美 레이시온사와 ISTAR사업 협약 체결
대한항공, 美 레이시온사와 ISTAR사업 협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은 지난 15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개최된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에서 세계적인 방산업체 '美 레이시온사'와 ISTAR 사업의 기술협력을 위한 합의서(MOA)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수근 대한항공 기술부문 부사장(왼쪽 여섯 번째)과 로이 아즈베도 레이시온 우주 항공부분 사장(왼쪽 다섯 번째) 등 행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지난 15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개최된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에서 세계적인 방산업체 '美 레이시온사'와 ISTAR 사업의 기술협력을 위한 합의서(MOA)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수근 대한항공 기술부문 부사장(왼쪽 여섯 번째)과 로이 아즈베도 레이시온 우주 항공부분 사장(왼쪽 다섯 번째) 등 행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은 지난 15일 성남 서울공항에서 개최된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에서 세계적인 방산업체 '美 레이시온사'와 ISTAR 사업의 기술협력을 위한 합의서(MOA)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ISTAR사업은 우리 군이 지상 이동표적 감시 및 조기경보 체계를 위한 항공기를 도입하는 사업이다. 이날 행사에는 이수근 대한항공 기술부문 부사장과 로이 아즈베도(Roy Azevedo) 레이시온 우주 항공부분 사장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합의 각서의 주요 내용은 ISTAR 사업 참여를 위해 대한항공, 레이시온 간 설계 및 개조, 비행시험 분야 등에 상호 독점적으로 사업 및 기술 부문에서의 협력이다. 양사는 본 협약을 통해 우선 한국 ISTAR 사업의 공동 참여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며, 한국 및 해외시장의 후속군수지원을 포함해 한국군에 필요한 기타 기술 분야에서의 협력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 부사장은 "국내 최고의 항공기 성능개량 및 MRO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대한항공과 세계 최고의 임무장비 기술을 보유한 레이시온과의 협력을 통해 우리 군의 감시정찰 능력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레이시온 로이 아즈베도 사장도 "오늘날의 위협 환경에서는 몇 초만에 모든 것이 달라질 수 있다. 우리 Multi-INT 솔루션은 한국군 지휘부가 필요한 때에 필요한 정보를 확실히 얻을 수 있도록 한다"며 "여러 센서와 첨단 통신 시스템을 결합해 의사 결정 우위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현재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최대 군용기 성능개량 및 종합 정비창으로 한국 및 미국 전투기, 수송기, 헬기 등 4500여 대 이상의 군용기의 정비 및 성능개량사업을 수행해 오고 있다. 또한, 우리 군의 대잠수함 작전의 핵심 전력인 해군 P-3C 해상초계기 성능개량사업과 공군의 신호정보기 체계개발 사업을 성공적으로 완료해 우리 군의 대잠 전력 및 대북 감시정찰 전력 강화에도 크게 기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