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소프트, '오디션' 유저와 적극 소통 나선다
한빛소프트, '오디션' 유저와 적극 소통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e스포츠 명예의전당서 팸원 100여명 초청 간담회 개최
한빛소프트는 오디션 팸(Fam)원 100여 명을 초청해 의견을 수렴하는 '제1회 오디션 팸 간담회'를 19일 한국e스포츠협회 명예의전당에서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한빛소프트)
한빛소프트는 오디션 팸(Fam)원 100여 명을 초청해 의견을 수렴하는 '제1회 오디션 팸 간담회'를 19일 한국e스포츠협회 명예의전당에서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사진=한빛소프트)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한빛소프트가 PC 온라인 리듬댄스 게임 '오디션' 유저들과 적극 소통에 나선다.

한빛소프트는 오디션 팸(Fam)원 100여 명을 초청해 의견을 수렴하는 '제1회 오디션 팸 간담회'를 19일 한국e스포츠협회 명예의전당에서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유저들에게 e스포츠 정식종목으로서 향후 오디션 운영 방향을 공유하고, 의견을 듣기 위한 자리다. 현장에서는 개발자 및 운영자와의 질의응답 외에도 3대 3 팸배틀 대회, 오디션 1대 100 퀴즈, 베스트 드레서 선정 이벤트, 럭키드로우 및 장기자랑 경품 이벤트 등이 열려 풍성한 유저 축제의 장이 마련된다. 참가자는 지난  6월 27일부터 지난달 26일까지 이벤트를 통해 '팸 포인트'를 많이 획득한 순으로 선정했다.

간담회 진행은 오디션에 대한 이해도와 유저들과의 친밀도가 높은 전문 MC 신정휘씨가 맡는다. 간담회 실황은 트위치 '아이게림TV'를 통해 중계된다. 아울러 한국e스포츠협회의 'KeSPA 대학생 리더스(구 대학생 기자단)'도 간담회에 참여한다.

팸이란 '패밀리'의 줄임말로 RPG 게임의 '길드'처럼 유저들 간 친목을 위해 활동하는 오디션의 소그룹들이다. 팸 활동은 오디션의 핵심 콘텐츠로서 온라인을 넘어 오프라인에서도 활발한 모임을 갖고 있다. 지난 8월 대전에서 열린 대통령배 아마추어 e스포츠대회(KeG) 오디션 종목 전국결선에는 팸 단위의 열띤 응원전이 펼쳐지기도 했다.

A팸의 마스터는 "팸원들이 참여하는 단체 카톡방도 있고, 오프라인 모임의 비중도 큰 편" 이라며 "14년동안 팸 활동을 하고 있는 유저도 있다. 팸원이 장기간 접속하지 않으면 무슨 일이 있는 건 아닌지 안부를 확인할 정도로 끈끈하다"고 전했다.

T3엔터테인먼트가 개발하고 한빛소프트가 서비스하는 오디션은 신나는 음악을 들으며 화면에 표시되는 방향키를 입력하면 캐릭터가 춤추는 게임으로, 올해 e스포츠 정식종목으로 채택됐다.

한빛소프트는 e스포츠 정식종목 채택에 따라, 기존보다 더 풍성해진 대회 개최 및 콘텐츠 업데이트로 유저들에게 재미를 선사하고, 저변 확대에 박차를 가하는 동시에 건전한 게임 문화 확산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지난 8월말에는 '양손모드'를 새롭게 선보였다. 이를 통해 유저들은 이제껏 사용하던 한손으로 조작하던 방향키에 추가로 'WSAD' 또는 유저가 직접 설청한 4개의 추가 방향키를 사용해 더욱 박진감 넘치는 새로운 안무 배틀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

e스포츠 대회의 경우 KeG 외에 '제19회 충주 무술축제'와 '성남 e스포츠 페스티벌'에 잇따라 참여했으며, 중국에서 자체 대회인 제3회 글로벌 토너먼트 대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오민영 한빛소프트 게임사업팀 PM은 "오디션은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어 유저 층이 넓고 온·오프라인 커뮤니티가 활성화 된 게 특징"이라며 "e스포츠 정식종목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유저들이 원하는 방향의 운영과 소통을 앞으로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