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토스 인터넷은행 컨소시엄 동참
이랜드, 토스 인터넷은행 컨소시엄 동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결권 기준 10% 지분 확보···예비인가 확정되면 두 차례 나눠 187억원 납입
이랜드그룹 로고
이랜드그룹 로고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이랜드그룹이 패션·유통과 금융을 결합한 새 사업모델을 내세웠다. 이랜드는 15일 패션 계열사 이랜드월드가 비바리퍼블리카(토스) 중심 제3인터넷전문은행 컨소시엄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랜드 쪽은 "금융업 진출보다 이종사업 융·복합을 통한 혁신과 초경쟁 시대에 차별화된 서비스로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인터넷은행 컨소시엄 참여 배경을 설명했다.

이랜드에 따르면, 이번 컨소시엄 참여는 그룹의 핵심 사업인 패션·유통에 금융을 접목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토스와 협업을 통해 그룹의 멤버십 회원들에게 생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란 셈법이다. 

올해 1월 이랜드는 패션, 유통, 전자상거래, 외식, 호텔 등 5개 사업부별로 나뉘었던 멤버십 서비스를 '이포인트'(EPOINT)로 통합해 회원 300여만명을 확보한 상태다. 오는 2021년 활성회원을 2000만명까지 늘린다는 목표다.

인터넷은행 컨소시엄 참여를 계기로 운영 중인 대형 패션 매장에 정보통신기술(ICT)과 금융 서비스를 결합할 방침이다. 제조·유통 일괄(SPA) 브랜드 옷을 고르듯 쉽게 금융 서비스 접근이 가능할 것으로 여겨서다.

이랜드복지재단과 손잡고 모바일 뱅킹에서 소외될 수 있는 장년층도 지원한다. 토스의 인터넷은행을 노년층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랜드월드 외에 토스 컨소시엄에 참여한 곳은 SC제일은행, KEB하나은행, 중소기업중앙회 등이다. 토스 컨소시엄은 예비인가 확정 뒤 법인을 설립한다. 이랜드월드는 의결권 기준 10% 지분을 확보했다. 예비인가 확정 뒤 내년 상반기와 하반기 2차례에 걸쳐 총 187억원을 납입하게 된다.

이랜드 관계자는 "그 동안 (우리가) 걸어온 길과 금융 혁신을 주도하는 토스가 사업적으로 맥을 같이 한다고 판단했다. 토스뱅크 컨소시엄에 참여한 주주들과 함께 새로운 시대에 걸맞은 혁신 상품과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