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7년 완전자율주행·2030년 친환경차 시대 열린다"
"2027년 완전자율주행·2030년 친환경차 시대 열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미래차 3대 전략 발표...혁신적 변화 가속화
민간 투자 60조···2030년 미래차 경쟁력 1위 목표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서울파이낸스 권진욱 기자] 정부가 관계부처 합동으로 2030년 미래차 세계 선도국가로 도약을 위해 미래차 산업 발전전략을 공개했다. 정부는 미래차 산업 발전전략을 기반으로 10년 후 미래차 경쟁력 1등 국가로의 도약을 비전으로 제시했다. 

이에 따르면 2027년엔 전국 주요 도로에서 완전 자율주행의 시대가 열리고 2030년이면 친환경차가 국내 신차 비중 33%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정부는 15일 경기도 화성시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에서 ‘미래 자동차 국가비전 선포식’을 개최하고 ‘2030 미래차 산업 발전전략’을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했다. 

정부는 향후 10년간 우리 미래차 산업이 나아갈 '3대 추진전략'으로 친환경차 기술력과 국내 보급 가속화를 통한 세계시장 적극 공략, 2024년까지 완전자율주행 제도·인프라(주요도로) 세계 최초 완비, 민간투자(60조원) 기반 개방형 미래차 생태계로 신속 전환 등을 제시했다.

우선 2030년까지 모든 차종을 전기 수소차 친환경차로 출시해 국내 신차 비중을 33%로, 세계시장 점유율을 10%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세웠다. 올해 전기·수소차 판매 비중은 2.6%다.  

전기차는 고급세단, 소형 SUV, 소형트럭(5톤 미만)까지 확충하고 수소차는 SUV, 중대형 트럭(5톤 이상) 등 차종을 확대하기로 했다.  

성능 개선도 추진한. 전기차는 한번 충전으로 운행 가능한 주행거리를 400-600km로 확대하고 충전 속도도 현재보다 3배 향상된다. 수소차의 경우 내구성을 16만에서 50만 km로 강화하고 부품 국산화율 100%를 목표로 제시했다. 가격은 4000만원대로 인하를 주진히기로 했다. 

충전소의 경우 수소충전소는 2030년 660기, 전기충전기는 2025년 1만50000기를 각각 구축한다. 2030년이면 수소충전소는 주요 도시에서 20분 이내에 도달하게 돼 완전 상용화될 전만이다.   

자율주행차 미래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24년 완전 자율주행의 제도 인프라를 완비하고 세계 최초로 상용화를 2030년에서 2027년으로 3년을 앞당긴다. 2021년 부분자율차(레벨3)를 상용화하고 2024년 완전자율차 (레벨4) 출시를 추진한다. 오는 2030년에는 레벨3~4 자율차가 신차 시장의 약 50%를 차지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2024년까지 완전 자율주행에 필수적인 통신, 정밀지도, 교통관제, 도로 등 4대 인프라를 전국 주요도로에 완비할 예정이다.  

차량통신은 국제 표준 등을 고려 무선통신 방식으로 결정하고  도로는 차량 센서 인식률을 개선을 위해 신호등 안전포지 모양도 전국적으로 일치화 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교통관제는 차량에 교통신호 실시간 원격 제공과 교통흐름 제어를 위해 통합 연계시스템을 구축한다. 2024년까지 자율주행차 제작 ․ 운행 기준, 성능검증체계, 보험, 사업화 지원 등 자율주행 관련 제도적 기반을 완비할 예정이다.  

정부는 자율주행 서비스도 확대해 민간에선 자율셔틀·자율택시·화물차 군집주행 등을, 공공부문에선 장애인 등 교통약자 이동지원, 자율주행 무인순찰 등 9대 서비스를 실시한다. 또 신 교통 서비스로 2025년 플라잉카(flyingcar)를 실용화하며, 단계적으로 확산해 나가기로했다. 

아울러 정부는 부품기업의 미래차 전화에 가속화한다. 전체 부품기업 중 전장부품 기업 비중을 올해 4%에서 2030년 20% 이상 늘릴 계획이다. 먼저 기술, 인력 확보를 위해 해외 완성차와의 공동기술개발 및 연구․현장 핵심인력 2천명을 양성하기로 했다. 

전기차, 자율차 등 미래차는 내연기관보다 전장부품의 비중이 높다. 이에 정부는 부품기업이 미래차 시설 투자에 적극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단기 유동성 공급 등 2조원 이상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정부는 미래차 분야 핵심소재․부품의 자립도를 50%에서 80%로 높이기로 했다. 단기 국산화 품목은 수요연계형 기술개발, 신뢰성시험 등을 지원하고, 중장기 개발 품목은 해외 M&A․투자자금 지원, 소재ㆍ부품 전용  펀드지원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 같은 미래차 정책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미래차 전략회의'를 신설키로 했다. 

우선 지원을 확대한다. 생산규모, 배터리(전기차)·수소연료전지(수소차) 가격‧성능 등 시장상황, 미래차경쟁력 등을 감안하여, 22년 이후 구매 보조금의 지급여부․수준을 적극 검토한다. 또 수소 가격은 수소유통비 절감으로 30년까지 현재의 50% 수준으로 인하 하기로 했다.

미래차 서비스시장의 급성장에 대비해 커넥티드 정보서비스, 자율주행 이동서비스, 신 교통수단 서비스 등을 통해 확산한다. 이를 위해 미래차 서비스 개발을 방해하는 데이;터 공개, 개인정보 활용, 요금제도 개선 등을 적극 해소 해 나가기로 했다. 

정부와 업계는 미래차 산업이 자리 잡는 2030년 한국의 안전, 환경 수준이 동반 상승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로 인해 교통사고사망자 74%, 교통정체 30%  줄이고 미세먼지 11%, 온실가스 30% 감축이 가능할 전망이다. 

정부는 이번 미래차 산업 발전 전략 방안에 대해 "우리나라 자동차 산업에게도 미래차 전환은 큰 기회가 될 것"이며, "세계 자동차 생산 7위이자 자동차 산업이 국가 경제의 큰 축을 차지하고 있는 우라나라에게 세계 미래차 시장은 기존 자동차 시장과 달리 아직은 확실한 강자가 없는 가운데, 우리 자동차 산업이 크게 도약할 기회이다"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