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제3인터넷은행 향해 '단독 드리블'···예비인가 신청 '1强2弱'
토스, 제3인터넷은행 향해 '단독 드리블'···예비인가 신청 '1强2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넷전문은행 인가 설명회 참석자들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인터넷전문은행 인가 설명회 참석자들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기존 금융권들과 함께 새롭게 주주단을 구성한 토스뱅크 컨소시엄이 사실상 제3인터넷전문은행이라는 목표를 향해 단독 드리블에 나선 형국이다.

예비인가 신청을 낸 곳은 모두 3곳이지만, 경쟁력을 결정짓는 요소들을 뜯어보면 그 차이가 현저한 '1강2약'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토스를 제외하고는 예비인가를 통과할 가능성이 낮다는 관측마저 제기된다. 

정부가 혁신금융을 외치면서도 자격요건 미비 등을 이유로 제3인터넷은행 예비인가를 한차례 불허한 전례가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토스의 드리블이 골로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지적이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15일 인터넷은행 예비인가 신청을 받은 결과 토스뱅크와 소소스마트뱅크, 파밀리아스마트뱅크 등 3곳에서 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토스뱅크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지분 34%를 보유한 최대주주가 되고, KEB하나은행과 한화투자증권, 중소기업중앙회, 이랜드월드 등이 각각 지분 10%씩 참여해 2대주주가 된다.

SC제일은행(6.67%)과 웰컴저축은행(5%), 한국전자인증(4%) 등도 주주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 기존 투자사들도 참여한다.

소소스마트뱅크는 지역소상공인들이 소액주주로 참여한 컨소시엄이다. 이 컨소시엄은 자금조달방안과 주주구성계획, 혁신성 등을 스스로 증명해야 한다.

파밀리아스마트뱅크는 설립발기인 5명으로 주주를 구성해 신청서를 제출했지만 인터넷은행 설립자로서 요건을 충족하는지 확인되지 않았다.

지난 5월 토스뱅크와 함께 인터넷전문은행 문을 두드렸던 키움뱅크는 이번 인가전에 불참하기로 했다. 기존 주주였던 KEB하나은행 등의 이탈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금융당국은 이날 받은 신청서류를 토대로 외부평가위원회 등을 거쳐 연말까지 심사 결과를 낼 예정이다.

자본금과 자금 조달 방안, 대주주·주주 구성계획, 혁신성, 포용성, 안정성 등이 검증 대상이다. 예비인가를 받은 기업이 인적·물적 요건을 갖추고 다시 본인가까지 받는 데 걸리는 시간을 고려하면 내년 하반기에야 제3인터넷은행이 출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