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윤부근 "OLED 여부 중요치 않아···최고 화질이 핵심"
삼성전자 윤부근 "OLED 여부 중요치 않아···최고 화질이 핵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LG 8K TV 화질선명도 논쟁 관련 '기술 최적화' 강조
1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삼성(전자계열) 협력회사 채용한마당에서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삼성(전자계열) 협력회사 채용한마당에서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삼성전자 윤부근 부회장은 15일 "기술 최적화가 최고의 (TV) 화질을 내는 것이지 특정 부분의 숫자가 좋다고 최고의 화질을 내는 건 아니다"고 밝혔다.

윤 부회장은 이날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삼성 협력사 채용 한마당'에서 최근 LG전자와 벌이고 있는 이른바 '8K 화질 기술 논쟁'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구체적으로 언급하진 않았지만 LG전자가 삼성전자 QLED 8K TV를 겨냥해 "화질선명도(CM)값이 기준치에 미달한다"고 주장한 데 대한 반박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TV·생활가전을 담당하는 소비자가전(CE) 부문의 대표이사를 지냈던 윤 부회장은 또 차세대 'QD(퀀텀닷) 디스플레이'의 작명에서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가 빠진 데 대해 "크게 중요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소비자에게 최고의 화질을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 10일 QD 디스플레이 생산라인에 대한 대규모 투자를 발표하면서 '올레드'에 대한 언급을 피했다. 이와 관련, 업계 일각에서는 '올레드 진영'을 대표하는 LG전자를 의식한 게 아니냐는 의문이 제기된 바 있다. 

윤 부회장은 지난달 삼성전자의 중국 내 마지막 스마트폰 생산공장을 가동 중단하면서 ODM(제조자개발생산) 방식 확대가 협력사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관측에 대해선 "협력사 입장에서는 큰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회사에서 여러 가지 고민을 할 것"이라면서도 "중국 사업만 철수했지 다른 곳은 그대로라 큰 영향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 일본 수출 규제 품목의 국산화 노력과 관련해선 "소재 하나가 잘못되면 공정 전체가 훼손되기 때문에 개발이 쉽지 않다"면서 "정부와 협력해 노력하고 있으니 다변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계 최고의 반도체를 만들려면 최고의 소재가 있어야 하지 않겠느냐"고 덧붙였다.

이날 행사에서 윤 부회장은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김영재 대덕전자 대표 등과 함께 박람회 현장을 둘러봤다. 박람회에는 총 100여개 협력사가 참여했으며, 지난해와 비슷한 하루 1만여명의 구직자가 몰릴 것으로 예상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