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제3인터넷전문은행 재도전···키움증권은 기권
토스, 제3인터넷전문은행 재도전···키움증권은 기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EB하나·SC은행 등 동참...소상공인연합 ‘소소뱅크’도 출사표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제3인터넷은행에 재도전한다고 15일 밝혔다. (사진=비바리퍼블리카)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제3인터넷은행에 재도전한다고 15일 밝혔다. (사진=비바리퍼블리카)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제3인터넷 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신청한다고 15일 밝혔다. 소상공인연합이 이끈 ‘소소뱅크’도 인가 신청을 냈다.

가칭 토스뱅크 컨소시엄은 토스가 의결권 기준 34% 지분을 확보해 최대 주주로서 이끌게 되며, KEB하나은행, 한화투자증권, 중소기업중앙회, 이랜드월드가 각각 10%로 2대 주주로 참여한다.

또 SC제일은행이 6.67%, 웰컴저축은행 5%, 한국전자인증이 4%로 참여하며, 그 외 알토스벤처스, 굿워터캐피탈, 리빗캐피탈 등 토스의 투자사가 주주로 참여한다.

토스는 이번 예비인가를 신청하며 인터넷은행의 설립 및 운영 안정성과 사업 연계 시너지 창출에 있어 최적의 안을 구성했다.

KEB하나은행, SC제일은행 등 시중은행 두 곳이 주주로 참여해 자본 안정성 확보와 은행 운영 전문성, 다양한 리스크 관리 역량을 강화했다.

또 한화투자증권의 금융업 운영 경험과 웰컴저축은행의 중금리 신용대출 역량을 기반으로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중소기업 경제단체인 중소기업중앙회와 연계해 중소기업·소상공인에 최적화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랜드월드의 광범위한 리테일 네트워크를 통한 사업 연계도 진행된다.

한국전자인증은 토스뱅크의 간편하고 안전한 인증 서비스 개발 협력을 통해 기여할 예정이며, 투자사 그룹은 해외보유 네트워크와 해외에 투자한 금융사들의 운영 경험 등을 공유해 토스뱅크의 혁신과 안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토스뱅크는 한국 금융 시장에 필요한 혁신을 만들 새로운 인터넷은행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금융 소외 계층에 최적의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세웠다.

특히 최근 월 활성사용자 1000만 명을 돌파한 토스를 비롯해 컨소시엄에 참여하는 다양한 전략 주주의 고객군과 지난 5년여간 토스를 통해 쌓아온 금융 고객에 대한 이해를 기반으로 기존 시장에 없는 혁신적인 금융 상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토스뱅크 컨소시엄 관계자는 "토스뱅크를 통해 기존 금융권의 상식을 뛰어넘는 새로운 인터넷은행을 선보이고자 한다"며 "함께하는 주주들과 함께 중신용 개인 고객·소상공인 등 기존 금융권에서 소외된 고객을 위한 혁신과 포용의 은행을 만들어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키움뱅크' 컨소시엄의 대주주인 키움증권은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을 포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