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전자계열 협력사 '채용한마당'···100여 개사 참여
삼성 전자계열 협력사 '채용한마당'···100여 개사 참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디스플레이·SDI·전기·SDS 공동 개최
15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삼성 협력회사 채용 한마당'을 찾은 구직자들이 기업들의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사진=삼성전자)
15일 서울 강남 코엑스에서 열린 '2019 삼성 협력회사 채용 한마당'을 찾은 구직자들이 기업들의 부스를 둘러보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자는 15일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와 서울 코엑스에서 협력사들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한 '2019 삼성 협력회사 채용 한마당'을 개최했다.

지난 2012년부터 진행되고 있는 이 행사는 중소·중견 협력회사에 우수 인재를 만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 구직자들에게는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한다. 올해는 삼성전자 협력사 58개를 포함 총 100여 개 협력사가 참여했다. 

올해는 특히 삼성전자가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한 기업도 참여했다. 

구직자들은 채용 한마당을 통해 연구개발, SW, 경영지원, 영업·마케팅, 설비, 기술 분야 등 6개 직무별로 구성된 '채용 기업관'에서 회사에 대한 정보를 얻고 현장 면접을 볼 수 있다.

구직자의 성공적인 취업을 돕기 위한 '취업토탈솔루션관'도 마련됐다. 이력서와 면접 컨설팅부터 현장에서 면접을 볼 수 있는 기업 매칭까지 취업에 관한 종합정보를 제공하고 상담도 했다.

이외에도 △가상현실(VR) 면접 체험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자기소개서 분석과 컨설팅 △전자·반도체·디스플레이 직무 취업 특강 등 구직자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프로그램도 마련됐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채용된 협력회사 사원을 대상으로 입사 후에도 신입사원 교육과 기술·품질 관리교육 등 전문 교육까지 체계적으로 지원해 협력회사가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올해 행사 개막식에는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반원익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부회장, 최전남 중소기업중앙회 공정경제위원회 위원장,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김영재 대덕전자 대표, 성규동 이오테크닉스 대표가 참석했다.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은 "시장에서 경쟁은 더욱 치열해지고, 경영 불확실성은 커지는 가운데 유능한 인재 확보가 사업 성패의 결정적 요인"이라며 "삼성은 협력회사의 채용지원과 인재양성 등 동반성장을 위한 상생 활동을 더욱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