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터스, 증권신고서 제출···11월 코스닥 상장
노터스, 증권신고서 제출···11월 코스닥 상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터스 로고(아이알비즈넷)
노터스 로고(아이알비즈넷)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신약 개발 비임상시험수탁기관(CRO) 및 동물 바이오 전문기업 노터스가 내달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계획이다.

노터스는 14일 코스닥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금융위원회에 제출, 관련 작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총 공모주식수는 50만주로, 공모 희망가는 1만7000원~2만원이다. 내달 7일부터 이틀간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하며, 같은 달 14일~15일 일반 청약을 실시한다. 22일경 상장할 예정으로 대표주관회사는 대신증권이 맡았다. 이번 공모를 통해 노터스는 최대 100억원을 조달한다.

설립 8년차인 노터스는 그간 글로벌 수준의 수의학 역량을 바탕으로 국내 비임상 CRO 유효성 평가 시장을 개척해온 기업이다. 현재는 신약 개발 컨설팅, LAB 컨설팅, 동물 바이오에 이르기까지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성공했다는 평가다.

특히, 국내 최대 동물병원인 로얄동물메디컬그룹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동물의약품 개발, 펫비즈니스 등 동물 바이오 사업을 빠르게 확장하고 있다.

지난해 연결기준 실적은 매출액 363억원, 영업이익 59억원, 당기순이익 37억원을 기록했다. 설립 이래 연평균 60%의 성장률이다. 또한, 유한양행, 한미약품, LG화학, 대웅제약 등 다양한 기관들을 고객으로 확보하며 성장성 및 사업 안정성을 동시에 달성했다.

김도형 노터스 대표이사는 "이번 기업공개(IPO)를 통해 조달하는 자금은 동물의약품 개발, 수의사 트레이닝 센터 건립 등 신성장 동력인 동물 바이오 사업부문을 강화하는데 사용할 예정"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기존 비임상 CRO 사업뿐 아니라 동물 바이오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도약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