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핀테크 현장 밀착형 규제개선···해외진출 신 남방정책 추진"
은성수 "핀테크 현장 밀착형 규제개선···해외진출 신 남방정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은성수 금융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핀테크 규제를 빠르게 개선하고 국내 핀테크 기업이 해외에 진출하도록 금융분야의 신(新) 남방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14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에서 열린 유-스페이스(Unicorn-Space) BIFC' 개소식에 참석해 이 같이 말했다.

은 위원장은 "해외에서는 가능하지만 국내에서는 등장하기 어려운 핀테크 서비스가 있다면 규제를 빠르게 개선하겠다"며 "핀테크 랩(LAB)과 업체를 방문해 현장 밀착형으로 규제를 발굴·정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자본력이 부족한 소규모 기업이라도 금융업에 빠르게 진입해 성장할 수 있도록 스몰라이선스 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덧붙였다. 스몰라이선스는 규제산업인 금융업의 진입 장벽을 낮추고 독과점 구조를 깨기 위해 운영하는 제도다.

아울러 "국내 핀테크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금융 분야 신남방 정책을 마련하고 신용정보, 결제 인프라 수출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개소한 유-스페이스는 부산시와 BNK금융그룹이 공동으로 조성한 친테크 기업 성장지원 공간이다. 부산시는 2021년까지 향후 3년간 유-스페이스 입주기업 36곳에 임대료와 인건비를 연 30억원씩 지원할 계획이다.

BNK금융은 이달 안에 4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해 입주기업에 투자한다. BNK는 또 2023년까지 5년간 5000억원을 들여 부산·울산·경남지역의 4차산업과 핀테크 등에 투자하는 펀드를 조성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