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여의도공원서 '2019 핑크런’ 마무리
아모레퍼시픽, 여의도공원서 '2019 핑크런’ 마무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핑크리본 캠페인 서울대회 참가자 1만여명과 유방암 환자 응원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2019 핑크런' 서울 대회 참가자들이 준비운동을 하고 있다. (사진=아모레퍼시픽)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2019 핑크런' 서울 대회 참가자들이 준비운동을 하고 있다. (사진=아모레퍼시픽)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유방암 환자를 응원하기 위해 아모레퍼시픽이 주관하고 한국유방건강재단이 주최하는 '2019 핑크런' 일정이 서울 대회와 함께 마무리됐다. 핑크런은 '핑크리본' 캠페인의 대표적 프로그램이다. 아모레퍼시픽은 2000년 한국유방건강재단을 설립하고 이듬해부터 19년째 핑크리본 캠페인을 펼쳐왔다. 

아모레퍼시픽에 따르면, 전국 5개 도시(부산·대전·광주·대구·서울)에서 릴레이 방식으로 열리는 핑크런도 올해로 19년째는 맞았다. 2001년부터 올해까지 핑크런 참가자는 35만명이 넘는다. 핑크런 참가비는 모두 유방암 환자 수술비와 유방암 검진 지원을 위해 쓰인다. 그 동안 아모레퍼시픽은 핑크런을 통해 모은 기부금 38억원 이상을 한국유방건강재단에 건넸다. 

13일 오전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2019 핑크런 서울 대회엔 1만여명이 참가했다. 무대 위에선 생활 속 유방 건강을 지키기 위한 다섯 가지 행동 수칙을 전파하는 '핑크 세리머니' 펼쳐졌다. 라네즈 브랜드 모델인 배우 김유정씨는 유방암 환자와 핑크런 참가자의 건강을 기원하며 기부금을 전달했다. 

준비운동을 마친 참가자들은 10㎞, 3㎞ 순서로 출발선을 박차고 나갔다. 서울에 앞서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핑크런 글로벌 대회(모리파오) 우승자들도 함께 달렸다. 10㎞ 참가자들은 코스 중간에 분홍색으로 꾸민 '핑크 터널'을 통과하며 가을 정취를 맛봤다. 

노동영 한국유방건강재단 이사장은 "올해 핑크런은 유방 건강을 지키기 위한 생활 속 행동 지침을 알리고, 더 많은 참가자들의 실천과 동참을 통해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 앞으로도 아모레퍼시픽과 함께 여성의 아름다움을 위한 활동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