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WFE 이사직 연임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WFE 이사직 연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사진=한국거래소)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세계거래소연맹(WFE, World Federation of Exchanges) 이사직을 연임한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9일(현지시각) 싱가포르에서 개최된 제59차 WFE 총회에서 정지원 이사장이 아시아·태평양 지역대표 이사직에 재선임됐다. 한국거래소는 이로써 2007년 이래 연속 7회 WFE이사직 유지에 성공했다. 

WFE는 1961년에 설립된 거래소 연합체로 세계 정규거래소를 대표한다. 이사회는 연맹 최고 의사결정기구로 미국, 독일, 홍콩 등 세계 주요거래소 CEO가 참여하고 있다. 

현재 지역별 이사 15석(아시아ㆍ태평양(5), 미주(5), 유럽ㆍ아프리카(5)), 의장단 3석 등 총 18석으로 구성돼 있다. 아ㆍ태지역대표는 이번 총회에서 당선된 한국·일본과 더불어 상해, 홍콩, 싱가포르 거래소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WFE 회원들이 증권상품부터 파생상품에 이르는 다양한 상품 라인업 및 풍부한 유동성을 가진 KRX의 위상과 신흥시장 대상 시장설립 및 운영 노하우 공유 등에 기여한 점을 높게 평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한국거래소는 WFE의 주요 추진사업인 각종 규제환경 변화, 지속가능성 정착, 핀테크 등 시장 관련 기술혁신 등 다양한 분야에서  WFE와 협업하여 글로벌 자본시장 발전에 기여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