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 중국 장춘시 명예시민 됐다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 중국 장춘시 명예시민 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사진 왼쪽)이 지난 9일 중국 지린성 창춘시 명예시민으로 선정된 후 창춘시정부 회의실에서 리우신 창춘시 시장으로부터 기념패를 수여받고 있다. (사진=하나금융)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사진 왼쪽)이 지난 9일 중국 지린성 창춘시 명예시민으로 선정된 후 창춘시정부 회의실에서 리우신 창춘시 시장으로부터 기념패를 수여받고 있다. (사진=하나금융)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하나금융그룹은 10일 함영주 부회장이 중국 지린성 창춘시 명예시민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장춘시가 외국인 대상 명예시민을 선정하기 시작한 1986년 이래 한국인 중에서는 세 번째다. 함 부회장은 중국 관련 협력 사업을 주도함으로써 창춘시의 금융발전과 사회공헌 등 지속적인 한중 교류강화를 통해 창춘시 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인정됐다.

함 부회장은 하나금융이 지난해 7월 중국 길림성 정부와 맺은 전략적 합작 업무협약(MOU)을 주도하며 동북아지역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해상 실크로드) 전략추진에 대한 파트너십 확보에 기여했다. 또 KEB하나은행의 하나금융경영연구소를 통해 지난 2017년 4월 중국 장춘에 길림은행, 길림대학교와 공동으로 '길림금융연구센터'를 설립하기도 했다.

지난 9일 중국 길림성 장춘시정부 회의실에서 열린 명예시민증 수여식에는 징쥔하이(JING JUN HAI) 길림성 성장, 리우신(LIU XIN) 장춘시 시장, 왕루(WANG LU) 장춘시 부시장 등 길림성 및 장춘시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함 부회장은 "장춘시의 명예시민으로 선정돼 매우 기쁘고 자랑스럽게 생각 한다"며 "앞으로도 하나금융은 신북방정책을 추진하는 한국과 중국 간의 경제협력 사업에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함으로써 함께 발전하는 방향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