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신라, 이익 모멘텀 약화···목표가↓-KB증권
호텔신라, 이익 모멘텀 약화···목표가↓-KB증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KB증권은 10일 호텔신라에 대해 수익성이 기대치를 밑돌아 주가 모멘텀이 약화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목표주가를 11만원으로 하향, 투자의견은 '매수'를 제시했다.

박신애 KB증권 연구원은 "중국 전자상거래법 관련 우려가 무색하게 국내 면세점 시장은 올해 3분기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달성할 전망"이라며 "럭셔리 제품에 대한 중국 소비자들의 관심 지속 및 한국 면세점의 강한 경쟁력에 기반해 중국 보따리상의 높은 수요가 유지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다만 "면세 업체 간 경쟁이 예상보다 심화되면서 매출 호조에도 수익성은 시장 기대치에 미치지 못하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3분기 연결 매출액은 1조407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5% 늘고 같은기간 영업이익은 706억원으로 4% 오를 전망"이라며 "시내점 경쟁 심화, 공항점 매출 부진, 홍콩 시위 등이 겹치면서 영업이익은 시장 추정치를 10% 하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내국인 출국자 수 증가 둔화에 따른 공항점 실적 부진, 홍콩 시위로 인한 첵랍콕 면세점 실적 악화 등 악재도 겹쳐 실적에 대한 눈높이가 낮아진 상황"이라며 "수익성에 대한 실망감이 주가에 부정적으로 작용, 당분간 지지부진한 횡보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