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IoT 기술 활용 '스마트 하천관리시스템 선도사업' 추진
국토부, IoT 기술 활용 '스마트 하천관리시스템 선도사업'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하천관리시스템 개념도. (자료=국토교통부)
스마트 하천관리시스템 개념도. (자료=국토교통부)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국토교통부는 국가하천에 있는 수문 등 배수시설과 하천 수위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이를 원격 조작할 수 있도록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하천관리시스템 선도사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그동안 배수시설 운영방식은 마을이장 등 인근 지역주민을 민간 수문관리인으로 임명하고 민간수문관리인이 직접 현장에서 조작(수동 또는 전동)하는 방식이어서 안전사고 위험이 크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국토부는 내년 정부예산안에 반영된 200억원이 국회에서 확정될 경우 10곳 이상 기초지자체를 대상으로 IoT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하천관리시스템 선도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선도사업은 10월 중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시작해 12월 대상을 최종선정하고 내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이 시행된다.

선도사업으로 선정된 기초 지자체에는 △종합상황실 구축 △수문 자동화 설비 도입 △CCTV 및 자동 수위계 설치 △수문과 상황실간 통신연결 등 사업 예산과 향후 유지관리비전액을 국비로 지원할 계획이다.

더불어 광역자치단체와 지방국토관리청의 상황실과도 연계해 하천 수위와 배수시설 작동 상태를 함께 모니터링하는 등 하천 홍수 대응을 위한 3중 안전장치를 마련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2025년까지 단계적으로 국가하천 내 4000여개의 배수시설을 모두 원격화할 예정"이라며 "이를 통해 홍수 및 침수 피해를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