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일부 욕창예방방석서 유해물질 검출"
소비자원 "일부 욕창예방방석서 유해물질 검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유사제품서 검출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장애인이나 고령자가 많이 사용하는 유사 욕창예방방석 일부 제품에서 내분비계 장애를 유발할 수 있는 유해 물질이 검출돼 소비자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유통되는 욕창예방방석과 유사 제품 16개를 대상으로 유해물질 안전성과 표시 실태 등을 조사한 결과, 일부 유사 제품에서 내분비계 장애를 유발할 수 있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DEHP)가 검출됐다고 8일 밝혔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욕창예방방석은 의료기기법에 따라 제조·수입 허가 또는 인증을 받은 의료기기와 그외 비 의료기기인 일반 공산품(유사 욕창예방방석)으로 분류된다.

소비자원의 유해물질 시험검사 결과, 조사 대상 16개 중 3개(18.8%) 제품에서 합성수지제 욕실바닥매트의 안전기준을 준용한 기준치(0.1% 이하)를 최대 289배 초과하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검출됐다.

유해물질이 검출된 3개 제품은 정식 욕창예방방석이 아닌 유사 제품이었다. 소비자원은 의료기기법에선 의료기기가 아닌 제품을 의료기기와 유사한 성능·효능·효과가 있는 것처럼 표시·광고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조사 대상인 유사 욕창예방방석 6개 중 5개(83.3%) 제품이 욕창예방이나 혈류장애라는 표현을 사용해 소비자가 의료기기로 오인할 수 있는 광고를 하고 있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소비자원은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검출된 제품을 제조·판매하는 사업자에게 판매 중지 및 회수를, 비 의료기기를 의료기기로 오인할 수 있는 광고를 하는 사업자에게 시정을 권고했고, 해당 사업자는 이를 수용해 자발적으로 시정했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의료기기 오인 표시나 광고 제품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예정이다. 소비자원은 "욕창 예방을 위한 방석을 구매할 때에는 제품 광고에만 의존하지 말고 의료기기로 인허가를 받은 제품인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